전체메뉴
日 모쿠모쿠 농장, 햄공장 체험교실에 식당-숙박 곁들여 年600억원 매출
더보기

日 모쿠모쿠 농장, 햄공장 체험교실에 식당-숙박 곁들여 年600억원 매출

주성원 기자 입력 2019-07-16 03:00수정 2019-07-16 11: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농업에서 미래를 찾는다] 해외 성공사례
獨 슈베비슈할 조합, 돼지고기 가공식품 유명… 허브가든-빵가게 함께 운영
해외에도 생산과 체험을 결합해 부가가치를 높인 농촌 사례가 많다. 일본 미에현 이가시에 있는 모쿠모쿠 농장은 ‘6차 산업의 교과서’로 불릴 만큼 성공한 농촌 사례로 꼽힌다. 돼지 생산 농가를 중심으로 소시지, 햄 등을 가공해 부가가치를 높이고 체험, 숙박, 지역 농산물 판매까지 제공한다. 농장을 찾아오는 방문객은 연간 50만 명 이상. ‘농업에 관한 모든 것을 판다’는 농촌 테마파크로 통한다.

1987년 일본 농협에서 일하던 기무라 오사무, 요시다 오사무가 회사를 그만두고 창업한 ‘햄공장 모쿠모쿠’가 모쿠모쿠 농장의 첫 출발. 이곳의 소시지와 햄 가공공장에서 소시지 만들기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기 시작했다. 이후 레스토랑과 마켓, 숙박시설 등을 조성해 농장 전체를 교육과 놀이, 숙박이 가능한 축산 테마파크로 만들었다. 이제는 연 600억 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는 농촌 기업으로 성장했다. 직접고용 직원 120여 명, 관련 종사자 1000여 명 등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지역 농가가 생산하는 채소와 과일, 화훼 등을 직영으로 판매하는 직거래 장터도 인기가 높다. 인터넷 쇼핑과 통신 판매 등 유통망을 확대해 모쿠모쿠 농장에서 생산한 가공식품을 일본 전역의 소비자에게 제공하고 있다.

독일 슈베비슈할 생산자 조합은 조합원 1400여 명이 지역 재래종 돼지인 ‘쉐비시’ 품종을 키우면서 ‘안티(Anti)-GMO, 안티-항생제, 안티-집단사육’의 원칙을 지키는 조합이다. 철저한 품질 관리로 소시지와 하몽, 통조림 등 믿을 수 있는 다양한 가공식품을 생산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치밀한 안전성 검사를 거친 품질인증마크를 사용해 소비자의 신뢰를 구축했다. 지역 직판장뿐만 아니라 독일 전역으로 판매되고 있다. 돼지고기 외에도 4000여 종의 유기농 로컬푸드를 판매한다. 연간 5만 명이 다녀가는 독일 남부 지역 최고의 직판매장과 로컬푸드 레스토랑, 허브가든, 빵가게를 함께 운영하며 방문자들에게 다양한 경험을 제공한다.

주요기사

동아일보-농림축산식품부 공동기획

주성원 기자 swon@donga.com
#농촌 6차산업#농가소득#일자리 창출#농업#일본 모쿠모쿠 농장#독일 슈베비슈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