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삼성전자, ‘CES 혁신상’ 휩쓸어…역대 최대 총 46개 제품
더보기

삼성전자, ‘CES 혁신상’ 휩쓸어…역대 최대 총 46개 제품

유근형 기자 입력 2019-11-08 15:58수정 2019-11-08 16: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삼성전자, LG전자 등 국내 업체들이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최대 가전전시회 ‘CES 2020’을 앞두고 다수의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삼성전자는 역대 최대인 총 46개 제품이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고 8일 밝혔다. TV 12개, 오디오 3개, 모니터 2개, 생활가전 9개, 모바일 17개, 반도체 3개 제품이 포함됐다. CES혁신상은 CES를 주최하는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매년 발표하는 가전 분야 최고상 중 하나다.

특히 삼성전자의 TV 부문은 9년 연속으로 최고혁신상을 받았다. 생활가전 수상 제품은 2020년형 패밀리허브와 2구 인덕션 더 플레이트 등이 혁신상을 수상했다. 모바일 부문에서는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10+ 5G가 최고 혁신상을 받는 등 대부분의 라인업이 혁신상을 수상했다. 반도체 부문에서도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등 3개가 선정됐다.
LG 올레드TV

LG전자도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올레드) TV가 3관왕을 차지하는 등 16개의 CES 혁신상에 선정됐다. 특히 올레드 TV는 3개 부문에서 혁신상을 받았다. 세계 최초 롤러블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R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최고혁신상에 올랐다. 의류관리기 스타일러는 2년 연속 혁신상을 받았고, 올해 출시된 LG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도 수상했다. 스마트폰 부문에서는 V50S씽큐 등 3종이 선정됐다.


한편, 삼성전자 김현석 대표이사 사장은 내년 1월 6일 CES 2020 개막에 앞서 기조연설에 나선다. 김 사장은 혁신 기술로 라이프스타일을 혁신하겠다는 삼성전자의 비전을 공유하며 새로운 소비자 경험을 창출하는 데 그치지 않고 인류 사회의 긍정적 변화를 이끄는 데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밝힐 예정이다.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