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21일 종교 지도자들과 간담회…국민통합 강조할 듯
더보기

文대통령 21일 종교 지도자들과 간담회…국민통합 강조할 듯

뉴스1입력 2019-10-21 06:01수정 2019-10-21 06: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2월 18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종교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에 앞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원행 조계종 총무원장, 박우균 한국민족종교협의회장, 문 대통령, 김희중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이정희 천도교 교령,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김영근 성균관장. (청와대 제공) 2019.2.18/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종교 지도자들과 오찬 간담회 갖는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낮 12시 상춘재로 6개 종단 지도자들을 초청해 오찬간담회를 진행한다.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에 소속된 7대 종단 중 기독교·천주교·불교·원불교·천도교·유교 지도자가 참석할 예정이며 한국민족종교협의회 측은 사정상 불참한다.

문 대통령은 ‘조국 정국 여파’로 최근 보수·진보 간 집회 세(勢) 대결이 이어지는 등 국론 분열 논란이 생긴 데 대해 종교계 목소리를 듣고, 함께 통합해 나갈 것을 당부할 전망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4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도 최근 조 전 장관 거취와 검찰 개혁을 둘러싼 집회들에 대해 “이젠 그 역량과 에너지가 통합과 민생, 경제로 모일 수 있도록 마음들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문 대통령은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추진과 관련해 종교계가 힘을 보태달라 할 것으로 점쳐진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7대 종단 지도자들과 청와대 오찬 간담회를 연 자리에서 종교계가 남북 교류에 앞장서 준 데에 감사를 표한 바 있다.

문 대통령과 종단 지도자들과 만남은 취임 첫해인 2017년 12월 처음 이뤄졌으며 지난 2월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