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통 속에서도 꽃은 피나니
더보기

고통 속에서도 꽃은 피나니

정양환 기자 , 전영한 기자 입력 2019-05-10 03:00수정 2019-05-10 08: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부처님오신날]

《‘모든 중생이 공경하고 정성으로 받드나니 깨달음을 이루는 일 부처님만 아시리라. 나도 이제 대승법을 이 세상에 널리 펼쳐 괴로운 중생을 구제하고 해탈시키리라.’ ―‘법화경’에서 》

12일은 불기 2563년 부처님오신날. 탄신일을 며칠 앞둔 8일 오전, 서울 은평구 진관사는 하늘에도 땅에도 꽃이 피었다. 부처님은 언제나 중생에게 길을 알려주려 하셨다. “절망하지 말고 우울해하지 말라. 모든 고통에는 빠져나갈 문이 있다. 네 마음속에 날아오를 수 있는 날개가 있다.” 멀리 스님 곁에서 아기 불상의 염화미소가 중생을 다독인다.

글=정양환 기자 ray@donga.com · 사진=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주요기사
#부처님오신날#진관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