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봄이면 너도 나도 걷고 싶은 국내 사찰길
더보기

봄이면 너도 나도 걷고 싶은 국내 사찰길

뉴스1입력 2019-04-27 08:03수정 2019-04-29 11: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7곳의 사찰 선정돼 오래된 사찰은 종교와 상관없이 국내여행에서 빠질 수 없는 볼거리 요소다. 특히 산자락에 자리한 산사를 오르는 길은 마음을 정화해 준다.

관광공사는 이달의 걷기 좋은 여행길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산사, 한국의 승지승원’으로 등재된 국내 사찰 7곳을 선정해 발표했다.

이달의 걷기 좋은 여행길은 한국관광공사와 문화체육관광부가 매달 선정하는 것으로 자세한 정보는 ‘두루누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1. 전남 해남, 대흥사 다도의 길

주요기사

대흥사는 서산대사가 ‘만년을 허물어지지 않을 곳’이라며 자신의 가사와 발우를 전하게 했다는 사찰이다. 이후 사세가 계속 확장되는 것은 물론 당대의 고승들을 배출한 명찰이 됐다.

특히 우리나라 다도 문화를 중흥시킨 초의선사가 머물렀던 곳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명필 원교 이광사와 추사 김정희의 글씨를 만날 수 있는 대흥사는 초입의 숲길 산책로 2.5㎞가 아름다워 걷기와 더불어 역사문화탐방을 하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다.

Δ코스경로 - 대흥사·두륜산케이블카 대형주차장 ~ 두륜산 계곡 둑길 ~ 매표소 ~대흥사 숲길 ~ 부도답 ~ 대흥사 경내 ~ 일지암 Δ거리 - 9.2㎞ Δ소요시간 - 4시간 Δ난이도 - 보통

2. 경남 양산, 통도사 암자순례길

삼보사찰 중 불보종찰인 양산 통도사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절집으로, 1㎞ 남짓의 진입로가 온통 솔숲에 덮여 있다. 이 길을 걷는 것은 행운이고, 행복이다.

유서 깊은 ‘큰 절’이어서 문화재가 수두룩하며, 절을 감싸고 있는 숲 또한 절의 품격에 어울리는 풍광을 지녔다.

숲 속 곳곳에 자리한 암자도 하나같이 풍광이 빼어나 걸음을 즐겁게 한다. 본절에서 가까운 안양암과 수도암을 포함하는 7.2㎞의 암자순례코스는 통도사계곡과 영남알프스의 영축산 조망까지 즐길 수 있다.

Δ코스경로 - 통도사 매표소 ~ 통도사 무풍한솔로 ~ 통도사 부도전 ~ 통도사 ~ 안양암 ~ 수도암 ~ 취운선원(순환코스) Δ거리 - 7.2㎞ Δ소요시간 - 3시간 Δ난이도 - 보통


3. 경북 안동, 봉정사-개목사 산사탐방로

봉정사는 현존하는 우리나라 최고(最古) 건물인 극락전, 대웅전, 화엄강당, 고금당 등 고려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건물들이 한자리에 모여 있어 ‘건축박물관’으로 불린다.

봉정사 동편 언덕에 자리한 부속암자 영산암은 작은 정원 안에 소나무, 배롱나무, 작은 석등, 화초 등이 그림처럼 어울린 곳이다. 봉정사에서 유순한 산길로 1.2㎞ 정도 떨어진 개목사는 소박하고 단정한 사랑스러운 절집이다.

조그만 마당에 작은 원통전 하나뿐이지만 초라하지 않다. 조선 초기에 지어진 개목사 원통전은 겉보기에도 특이한 구조를 하고 있어 고건축답사에 마침표를 찍는다.

Δ코스경로 - 봉정사 매표소 ~ 명옥대 ~ 일주문 ~ 봉정사 ~ 영산암 ~ 일주문 ~ 천등산 산길 ~ 개목사 ~ 일주문 ~ 봉정사 매표소 Δ거리 - 4km Δ소요시간 - 4시간

4. 충남 공주, 마곡사 솔바람길 2코스 명상산책길

마곡사는 5층 석탑을 비롯해 수많은 성보를 보유하고 있다. ‘춘마곡 추갑사’(春麻谷秋甲寺·봄엔 마곡사, 가을엔 갑사)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아름다운 봄의 향연이 펼쳐지는 마곡사 경내를 둘러보고 신록과 소나무숲길이 어우러진 솔바람길을 걸어보자.

Δ코스경로 - 마곡사 ∼ 천연송림욕장 ∼ 은적암 ∼ 백련암 ∼ 활인봉 ∼ 생골마을∼마곡사 Δ거리 - 5㎞ Δ소요시간 - 3시간 Δ난이도 - 보통



5. 전남 순천, 선암사 남도삼백리 9코스 천년불심길


전국의 여느 명산들이 그렇듯 조계산 역시 울창한 숲과 깊은 계곡, 시원하게 떨어지는 폭포, 맑은 약수 등으로 전국에서 찾아오는 방문객들에게 자연의 소중함을 선물한다.

산 기운이 강하다보니 전국에서 이름난 큰 절도 두 곳이나 자리하고 있다. 지난 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선암사와 삼보사찰 가운데 하나인 송광사가 사이좋게 동, 서로 마주하고 있다.

수려한 산수에 드높은 불심을 가진 고찰이 있는만큼 길(路)이 빠질 수 없다. 선암사에서 시작해 조계산의 고갯길을 넘어 송광사까지 이어지는 답사길, 천년불심길이다.

Δ코스경로 - 선암사 주차장 ~ 선암사 ~ 생태체험장 ~ 큰굴목재 ~ 보리밥집 ~ 대피소 ~ 송광굴목재 ~ 송광사 ~ 송광사 상업지구 Δ거리 - 12㎞ Δ소요시간 - 4시간 Δ난이도 - 어려움

6. 충북 보은, 법주사 오리숲길 세조길

속리산 아래 자리한 법주사는 신라 진흥왕 때 세워진 고찰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자 국보와 보물, 지방문화재가 산재한 사찰이다. 법주사엔 오래 전부터 절집을 찾는 이들이 걸었던 오리숲길과 조선 7대 임금 세조의 이야기가 얽힌 세조길이 있다.

오리숲길은 사내리 상가거리부터 법주사 입구까지 이어진 길이 십리의 절반인 ‘오리’라는 데서 유래했다. 오리숲길에서 법주사를 거쳐 세조길의 종점인 세심정까지는 호젓하고 평탄한 길이 이어진다. 울창한 숲과 달천계곡, 수변 데크길이 어우러져 다양한 풍경의 산책을 즐길 수 있다.

Δ코스경로 - 속리산 버스터미널 ~ 오리숲길 입구 ~ 법주사 매표소 ~ 법주사·오리숲길 끝·세조길 입구 ~ 탈골암 입구 ~ 세심정 갈림길 Δ거리 - 4.6㎞ Δ소요시간 - 1시간 40분 Δ난이도 - 보통

7. 경북 영주, 부석사 소백산 자락길 11코스

소백산은 백두대간의 허리쯤에 해당하는 곳으로 산의 남쪽은 선비의 고장으로 이름난 영주지역이다. 그 때문일까. 소백산엔 맑고 선한 기운이 흐르며, 소백산 자작길 11코스는 소백산 자락의 아름다움을 만끽하게 해준다.

무엇보다 한국 10대 사찰 중 하나인 부석사에서 시작하는 만큼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그뿐만 아니라 영주의 드넓은 사과밭을 지나 시골 사람들의 삶을 엿보게 해주고 단산지(地)의 아름다움에 흠뻑 빠지게 한다. 아름다운 문화유산에 산과 들 그리고 계곡까지 있는 길은 좀처럼 만나기 쉽지 않다.

Δ코스경로 - 부석사 ~ 소백산예술촌 ~ 숲실 ~ 사그레이 ~ 양지마 ~ 남절 ~ 모산 ~ 단산지 ~ 좌석사거리 Δ거리 - 13.8㎞ Δ소요시간 - 4시간 Δ난이도 - 어려움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