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반지 입맞춤 마세요”…교황 거부로 불붙은 가톨릭 문화전쟁
더보기

“반지 입맞춤 마세요”…교황 거부로 불붙은 가톨릭 문화전쟁

뉴스1입력 2019-03-27 16:20수정 2019-03-27 16: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프란치스코 교황, 신자 ‘반지 키스’ 피해
“존경 담긴 전통” “이제 사라질 때 됐다”

반지를 낀 교황의 손에 입맞춤을 해야 할까, 말아야 할까.

가톨릭 성지인 이탈리아 로레토를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이 25일(현지시간) 그에게 인사하며 교황 반지에 입맞춤하려는 신자들을 피해 오른손을 계속 뒤로 빼는 모습이 포착됐다.

로이터통신은 이러한 교황의 거부 영상이 온라인을 통해 퍼져나가며 보수 대 진보라는 가톨릭 문화 전쟁으로 불거졌다고 26일 보도했다.

보수 성향 가톨릭 매체 라이프사이트뉴스는 이 일을 “충격적인(disturbing) 영상이라고 표현하며 프란치스코 교황이 신앙적인 입맞춤을 하려는 신도들을 거절했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매체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왜 거부했는지 이유는 알 수 없다면서 반지의 의미 등 역사를 설명하고, 교황은 그동안 존경적 의미가 있는 전통적인 행위에 불편한 기색을 비쳐왔었다고 지적했다.

가톨릭 정통주의자들이 주로 방문하는 한 웹사이트는 트위터에서 교황을 향해 ”프란치스코, 그리스도의 대리자가 되고 싶지 않다면 그 자리에서 내려오라“고 비난했다.

반면 프란치스코 교황 자서전을 쓴 작가 오스틴 이버리는 ”교황은 그들이 자신을 성스러운 존재로 보는게 아니라 교감한다는 것을 확실히 하려는 것이다. 그는 로마 황제가 아니라 그리스도의 대리자“라며 프란치스코 교황의 행동을 옹호했다.

예수회 사제 러셋 폴릿은 ”이제 주교의 반지에 키스하는 것은 모두 사라질 때가 됐다“며 ”이건 그냥 우습고 전통과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 군주제에서 비롯된 일이다. 이제 사라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티칸 관찰자들은 보수적이었던 베네딕토 16세 교황이나 요한 바오르 2세도 손에 입맞춤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바티칸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왜 반지 입맞춤을 거부했는지 그 이유를 밝히지 않았다. 다만 익명을 요구한 프란치스코 교황 보좌관은 ”그는 어떨 땐 그것을 좋아하고 어떨 땐 그렇지 않다. 간단한 얘기“라며 교황은 이러한 모든 반응을 ”흥미로워했다“고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