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원행스님 취임 축하’ 文대통령 “평화 대역사에 불교계가 길 내”
더보기

‘원행스님 취임 축하’ 文대통령 “평화 대역사에 불교계가 길 내”

뉴스1입력 2018-11-13 15:03수정 2018-11-13 15: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족평화위해 기도·실천하는 불교계 헌신에 깊이 감사”
조계종 36대 총무원장 취임법회 서면축사
조계종 36대 총무원장 원행 스님의 공식 취임 법회가 13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 앞 특설무대에서 봉행됐다. 원행스님이 합장을 하고 있다. 2018.11.13/뉴스1 © News1

문재인 대통령은 조계종 총무원장에 취임한 원행스님을 축하하면서 “한반도 평화의 문을 여는 대역사에 불교계가 길을 내고 있다”며 불교계의 역할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13일 조계종 36대 총무원장 취임법회에 서면축사를 통해 “대한불교조계종 제36대 총무원장 원행스님의 취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라며 “원행스님은 늘 스스로를 낮추고 남을 높이는 마음으로 대중과 소통하며 교육, 환경, 국제 구호활동 등 우리사회 다양한 영역에서 부처님의 자비를 실천해오셨다”라고 축하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쌓아 오신 지혜와 경륜으로 조계종단과 한국불교의 새로운 원력(願力)을 세우고, 나아가 한국사회의 갈등을 치유하는 화합의 중심이 되어주시리라 믿는다”라고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불교 1700여년의 유구한 역사 속에는 민족의 애환이 서려있다”라며 “나라가 위기에 처하면 석장을 곧추세워 호국정신을 이끌었고 사부대중이 도탄에 빠지면 육바라밀의 실천으로 중생을 구제해왔다”라며 “그 크신 부처님의 자비행(慈悲行)을 오늘에 되살려 우리 국민 모두 너나없이 함께 잘 사는 포용국가를 만드는 데 앞장서주시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어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의 문을 여는 대역사에 불교계가 길을 내고 있다”라며 “4.17 한반도 평화기원 법회 봉행과 4.27 남북정상회담 성공기원 전국사찰 타종으로 부처님의 평화정신을 온 세상에 울렸다”라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이후에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남북사찰공동발원문을 채택해 불교에서부터 평화를 향한 남과 북의 염원을 하나로 묶어냈다”라며 “민족의 평화를 위해 기도하고 실천하시는 불교계의 헌신에 대통령으로서 깊이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대자대비 부처님이 일깨워주신 무소유의 가르침으로 우리가 가진 욕심과 아집을 내려놓을 때 온 국민이 함께 잘 사는 번영의 열매를 맺고 남북 온 겨레가 평화의 바다에서 만날 것이라 믿는다”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