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페라와 만난 대학로 코미디, 속도감 있는 전개… 웃음 빵빵
더보기

오페라와 만난 대학로 코미디, 속도감 있는 전개… 웃음 빵빵

김기윤 기자 입력 2019-11-08 03:00수정 2019-11-08 03: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연극 ‘테너를 빌려줘’
오페라 단장 역의 박준규 배우(왼쪽)가 쓰러진 성악가 대신 ‘맥스’ 역을 맡은 조정환 배우에게 무대에 서라고 설득하는 장면. 바라이엔티컴퍼니 제공
대학로식 코미디가 오페라와 버무려졌다. 농도 짙은 대사, 슬랩스틱 코미디에 오페라 곡이 곁들여진 전개에 객석에서는 웃음이 빵빵 터진다.

연극 ‘테너를 빌려줘’는 소극장에서 오페라 곡이 울려 퍼지는 독특한 코미디다. 뮤지컬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가 1986년 영국 초연 당시 프로듀싱한 음악을 활용했으며, 25개국에서 공연한 히트작이다. 국내에서도 여러 극단이 각색해 꾸준히 무대에 올렸다.

이탈리아 출신의 유명 테너 ‘티토’의 미국 공연 당일. 오페라 단장과 그의 조수 ‘맥스’는 공연을 앞두고 술과 약에 취해 잠든 티토를 보고 죽은 것으로 오해한다. 이들은 공연을 취소하는 대신 맥스를 티토의 배역 ‘오셀로’로 분장시켜 무대에 세운다. 어이없게도 오페라는 대성공으로 마무리되고 뒤늦게 깨어난 티토와 대타 오페라 배우를 둘러싸고 소동이 벌어진다. 박준규, 성병숙, 정수한 등은 능청스럽게 배역을 소화한다.


극의 매력은 속도감이다. 예상 가능한 전개에 억지웃음을 끌어내는 과장된 연기도 있지만 빠른 장면 전환으로 이를 만회한다. 무대 위 문, 벽으로 구분된 연극적 공간을 자연스레 오가는 배우들의 연기에 객석에서는 박수가 터져 나온다. 호흡이 빠른 대사는 지루할 틈을 주지 않는다.

주요기사

12월 29일까지 서울 종로구 대학로 자유극장. 전석 5만5000원. 14세 이상 관람가. ★★★(★ 5개 만점)

김기윤 기자 pep@donga.com
#대학로 연극#박준규#테너를 빌려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