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컴백’ 선미 “해외투어 앞두고 8kg 증량, 비결은 동생”
더보기

‘컴백’ 선미 “해외투어 앞두고 8kg 증량, 비결은 동생”

뉴스1입력 2019-08-27 14:49수정 2019-08-27 14: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가수 선미가 27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쇼케이스에서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선미는 댄스홀과 라틴풍이 섞인 이국적 사운드의 자작곡 ‘날라리(LALALAY)’를 이날 오후 6시에 발표한다. 2019.8.27/뉴스1 © News1

선미가 해외 투어를 앞두고 살을 찌웠다고 했다.

27일 오후 서울 광진구 구천면로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선미 새 싱글 ‘날라리’(LALALAY)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선미는 최근 살을 찌운 이유를 밝혔다.

선미는 “‘주인공’을 할 때 39kg까지 내려갔다. 이러다 죽겠다 싶었고, 투어를 앞두고 있는 상황이 되니까 책임감 때문에 증량을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증량 비결에 대해서는 “규칙적인 식사와 운동을 했다. 도움이 많이 된 건 동생이다. 동생이 투어 내내 함께했는데 일부러 같은 방을 사용했다. 동생 방을 먹여야 하니까 그러다 보면 나도 같이 먹게 되더라. 비결은 동생”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요기사

선미의 신곡 ‘날라리’는 지난 3월 진행된 북미와 멕시코 투어 중에 영감을 얻어 작업한 선미의 자작곡이다. 곡 전반을 주도하는 댄스홀(Dance-hall)과 라틴(Latin) 풍의 이국적인 사운드 위로 거침없이 쏟아지는 가사가 인상적인 ‘날라리’는 강렬하게 인트로를 압도하는 태평소 가락을 전면에 내세워 한국만의 바이브(Vibe)를 믹스 매치한 곡이다.

특히 ‘날라리’는 저절로 어깨를 들썩이게 하는 비트와 시원하게 이어지는 멜로디가 함께 어우러지면서도 어떻게 진행될지 예상하기 어려운 독특한 매력을 지녔다. 특히 선미는 태평소를 부르는 또다른 말인 ‘날라리’를 ‘난 Naughty’, ‘Captain’, ‘날라’ 등의 가삿말로 다채롭게 변형해 유니크한 매력을 더했다.

한편 선미는 27일 오후 6시 새 싱글 ‘날라리’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오후 8시에는 팬 쇼케이스를 개최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