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019VMA’ 방탄소년단, 베스트 K팝 부문 수상 영예
더보기

‘2019VMA’ 방탄소년단, 베스트 K팝 부문 수상 영예

뉴스1입력 2019-08-27 11:56수정 2019-08-27 11: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방탄소년단(BTS)/뉴스1 © News1

그룹 방탄소년단이 베스트 K팝 부문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2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저지 푸르덴셜센터에서 ‘2019 MTV 비디오 뮤직 어워즈’(이하 ‘2019 VMA’)가 개최됐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첫 번째 장기 휴가로 인해 시상식에 불참했다.

이번 ‘2019 VMA’에 신설된 베스트 K팝 부문은 시상식에 앞서 레드카펫에서 시상이 진행됐다. 방탄소년단을 비롯해 블랙핑크, 엑소, 몬스타엑스, NCT 127, TXT(투모로우 바이 투게더)가 이름을 올린 가운데, 방탄소년단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편 ‘2019 VMA’는 음악채널 MTV가 개최하는 시상식이다. 올해의 비디오, 올해의 아티스트, 올해의 노래 등 23개 부문에서 수상자를 가린다.

주요기사

방탄소년단은 ‘2019 VMA’에서 베스트 그룹, 베스트 K팝, 베스트 컬래버레이션, 베스트 안무, 베스트 아트 디렉션까지 총 5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할시가 피처링한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가 베스트 K팝, 베스트 컬래버레이션 부문에서 경쟁한다.

더불어 ‘작은 것들을 위한 시’ 안무를 만든 퍼포먼스 디렉터 손성득, 퀵 크루(Quick Crew)는 베스트 안무 부문에, 뮤직비디오 아트 디렉터로 참여한 무이(MU:E)의 박진실·김보나 미술감독이 베스트 아트 디렉션 부문 후보에 올랐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