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책의 향기]사소하고 흥미로운 예술가들의 사생활
더보기

[책의 향기]사소하고 흥미로운 예술가들의 사생활

전승훈 문화전문기자 입력 2019-10-05 03:00수정 2019-10-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줄리언 반스의 아주 사적인 미술 산책/줄리언 반스 지음·공진호 옮김/424쪽·1만8000원·다산책방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로 맨부커상을 수상한 영국 작가인 저자가 1989년부터 2013년까지 25년간 쓴 예술 에세이다. “미술을 보는 눈이 번쩍 뜨였다”는 독자들의 찬사를 받았다. 저자는 예술가들의 지극히 사소한 이야기까지 상세하고도 흥미진진하게 풀어놓는다.

사실주의의 대가 쿠르베는 모든 프랑스 여자가 자신을 택할 것이라고 자신만만해 하다 시골 처녀에게 거절당한 나르시시스트였다. 드가는 여성을 혐오한다는 혹독한 오해를 받은 반면, 보나르는 한 여인의 모습을 385점이나 그린 지독한 사랑의 상징이 됐다. 마네는 모델에게 생동감 있게 움직이라고 끊임없이 요구했지만 세잔은 사과처럼 가만히 있으라고 호통 치다 화가 나면 붓을 내팽개치고 화실을 뛰쳐나갔다. 뻔한 비평 대신 주인공들이 마치 살아 숨 쉬는 듯 가슴 뛰는 경이로움을 느끼게 해준다.

전승훈 문화전문기자 raphy@donga.com
주요기사
#줄리언 반스의 아주 사적인 미술 산책#줄리언 반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