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행정학 교수가 영문 소설 출간
더보기

행정학 교수가 영문 소설 출간

이설 기자 입력 2019-07-17 03:00수정 2019-07-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허만형 中大교수 ‘분단, 그 너머’… 폐쇄된 개성공단 배경으로 써

행정학 전공의 교수가 3년 전 폐쇄된 개성공단을 배경으로 쓴 영문 소설이 출간됐다. 제목은 ‘Beyond the Division(분단, 그 너머)’(오스틴 매콜리 출판사). 작가는 허만형 중앙대 공공인재학부 교수(62·사진)다.

작품은 개성공단에서 경계를 허물고 우정과 사랑을 주고받던 사람들이 공단 폐쇄 조치로 강제 이별을 맞는 인물들의 감정을 세밀하게 묘사했다. 저자는 서문에서 “분단으로 고통받은 이들의 오랜 기다림에 희망을 비추고, 금지된 사랑이 이뤄지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썼다.

저자는 2017년 연구년을 맞아 미국에 머무는 동안 첫 영문 소설인 이 작품을 완성했다. 미국 영국 등 세계 각국의 아마존 사이트와 국내 인터넷서점 알라딘에서 구입할 수 있다.

이설 기자 snow@donga.com
주요기사
#행정학 교수#영문 소설#분단 그 너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