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300자 다이제스트]20세기초 월가에 나타난 수상한 金덩어리
더보기

[300자 다이제스트]20세기초 월가에 나타난 수상한 金덩어리

동아일보입력 2013-04-20 03:00수정 2013-04-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금의 홍수/에드윈 르페브르 지음/박성준 김희균 옮김
204쪽·1만2000원/레디셋고
1900년대 초 미국 뉴욕 월스트리트를 배경으로 한 소설. 저자는 실존 인물인 주식 거래인 제시 리버모어를 주인공으로 ‘어느 주식투자자의 회상’을 써 베스트셀러 작가 반열에 올랐다. 20대 청년 그린넬은 어느 날 월스트리트의 은행을 방문해 10만 달러어치 금을 맡긴다. 이후 매주 예치하는 금의 양을 두 배씩 늘려간다. 중요한 예금주이지만 그를 의심하기 시작한 은행장은 그의 주변을 파헤치기 시작한다. 금융 시장의 환경이나 투자 여건은 바뀌었지만 돈을 둘러싼 인간에 대한 심리 묘사는 여전히 흥미롭다.

송금한 기자 email@donga.com
주요기사
#금의 홍수#은행장#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