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300자 다이제스트]산티아고길 다녀와… 사표를 내고 말았다
더보기

[300자 다이제스트]산티아고길 다녀와… 사표를 내고 말았다

동아일보입력 2013-04-20 03:00수정 2013-04-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시간에게 시간주기/안길수 지음/264쪽·1만2800원/M&
스페인의 산티아고 순례길 기행기다. 신문기자로 일하던 저자는 입사 10주년 기념 휴가로 떠난 이곳에서 인생의 전환점을 만났고 돌아와 두 달 만에 사표를 냈다. 여행 결심부터 짐 꾸리기, 출국, 순례, 귀국에 이르는 과정을 기자 출신다운 세밀한 글로 옮겨냈다. 여로에서 만난 풍경과 에피소드, 해프닝에 인생과 사회를 돌아보는 저자의 단상이 끼어든다. 칼럼과 일기, 기행문을 합쳐 놓은 듯하다. 요즘 나오는 화려한 여행서와 달리 흑백 인쇄에 사진도 별로 없다. 이국의 향취가 담긴 담백한 에세이나 칼럼을 원한다면 집어들 만하다.

임희윤 기자 imi@donga.com
주요기사
#시간에게 시간주기#산티아고#사표#여행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