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300자 다이제스트]학교폭력에 아들 잃고 추방 전도사로
더보기

[300자 다이제스트]학교폭력에 아들 잃고 추방 전도사로

동아일보입력 2013-04-13 03:00수정 2013-04-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버지의 이름으로/김종기 지음/268쪽·1만2000원/은행나무
삼성그룹 비서실에서 근무했던 저자는 남부러울 것 없는 가장이었다. 건장한 체격의 외아들이 열여섯에 스스로 목숨을 끊기 전까지는 말이다. 저자는 아들의 죽음을 빨리 잊고 싶은 생각뿐이었지만, 아들을 괴롭혔던 학생들이 다른 아이도 괴롭히고 있다는 사실을 듣고 마음을 바꿨다. 저자는 1995년 국내 최초로 학교폭력 예방을 위한 비정부기구(NGO)인 ‘청소년폭력예방재단(청예단)’을 설립했다. 청예단은 장학금 지급, 출판 같은 다양한 사업으로 학교폭력 예방에 앞장서고 있다.

민병선 기자 bluedot@donga.com
주요기사
#아버지의 이름으로#학교폭력#자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