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300자 다이제스트]性에 눈떠 가는 청소년을 위한 눈높이에 맞춰 쓴 性교육서
더보기

[300자 다이제스트]性에 눈떠 가는 청소년을 위한 눈높이에 맞춰 쓴 性교육서

동아일보입력 2013-03-23 03:00수정 2013-03-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Make Love/앤 마를레네 헤닝 외 지음/김현정 옮김/280쪽·1만3800원/예문
“아기는 어떻게 태어나?” 자녀가 이런 질문을 한다면 부모는 당혹스럽기 마련이다. 어릴 적에야 대충 둘러댈 수 있지만 좀 더 자라 제법 진지하게 질문을 해온다면 피할 수 없다. 이 책이 해결책이 될 수도 있을 듯하다. 독일에서 출간돼 6개월 만에 20만 부 넘게 판매된 성교육서. ‘성적 흥분은 선천적이지만 성은 학습해야 된다’는 게 저자의 논리다. 청소년이 실생활에서 접하기 시작하는 손잡기, 키스, 첫 경험, 피임 등에 관한 얘기를 풍부한 사례와 이론을 접목해 풀어간다.

황인찬 기자 hic@donga.com
주요기사
#Make Love#성교육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