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베이커리에 부는 ‘온라인’ 바람… 신세계푸드 “중량 조절, 신제품으로 판매 강화”
더보기

베이커리에 부는 ‘온라인’ 바람… 신세계푸드 “중량 조절, 신제품으로 판매 강화”

동아닷컴 박상재 기자 입력 2019-11-07 14:12수정 2019-11-07 14: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내 베이커리 시장에 ‘온라인’ 바람이 불고 있다. 유통마진을 줄여 가격 경쟁력을 갖춘 상품이 나오면서 1인 가구를 파고드는 모양새다.

최근에는 온라인 전용 상품이 나오는 등 판매 비중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신세계푸드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달까지 온라인 베이커리 매출액이 전년 동기보다 26%가량 뛴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상품은 기존 14종에서 20종으로 확대됐다.


회사 측은 “백화점이나 대형마트에서 구입하던 베이커리에 온라인 편의성이 접목되고 있다”며 “특히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2000년대 초반 출생 세대)를 중심으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분석했다.

주요기사

특히 카카오톡 등에서 선물하거나 집에서 음료를 즐기는 ‘홈카페’ 열풍도 긍정적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이 같은 수요를 잡기 위해 신세계푸드는 이마트 내 ‘밀크앤허니’에서 판매 중인 호두파이, 치즈 케이크 등을 1인 가구에 맞춰 중량을 조절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기존 선물세트 등에 집중된 온라인 상품을 다변화할 방침이다.

특히 온라인에서 고급 베이커리 상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베키아에누보’ 케이크 3종 등을 출시했다. 베키아에누보 케이크는 시그니처 치즈 케이크와 레어프로마쥬 케이크, 구스타스토리코타 등으로 구성돼 있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소비자가 가장 선호하는 치즈 케이크 3종을 온라인 상품으로 개발했다”며 “앞으로 간편하게 구입할 수 있도록 상품군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박상재 기자 sangja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