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중국 공략 속도 높이는 오리온… 타오케노이 김스낵 독점 판매권 확보
더보기

중국 공략 속도 높이는 오리온… 타오케노이 김스낵 독점 판매권 확보

동아닷컴 박상재 기자 입력 2019-10-10 13:48수정 2019-10-10 13: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리온은 태국 김스낵 생산 업체인 ‘타오케노이’로부터 중국 독점 판매권을 획득했다고 10일 발표했다.

타오케노이는 중국 시장에서 지난 한 해 매출액 800억 원을 기록하는 등 김스낵 강자로 자리 잡고 있다. 태국의 경우 시장 점유율이 약 70%에 달한다.

오리온은 이번 판매권 획득과 그동안 중국에서 쌓아온 영업 조직을 활용, 타오케노이 상품을 전 지역에 공급할 예정이다.

회사 측은 특히 기존 스낵과 비스킷 등 전통적 제과 부문을 넘어 사업 영역을 확대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와 함께 매출액 증대 등 새 성장 동력을 확보했다고 평가했다.

주요기사

업계에 따르면 중국 김스낵 시장은 연간 약 50억 위안 규모로 추정된다. 연평균 성장률은 15%가량인 것으로 나타났다.

오리온은 김스낵을 앞세워 향후 한국뿐 아니라 러시아, 동남아시아 지역으로 영역을 넓힌다는 구상이다. 또 타오케노이 유통망을 활용해 꼬북칩 등을 태국에 수출할 계획이다.
.
허인철 오리온 부회장은 “타오케노이와의 업무협약은 중국 내 새 성장 동력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데 의미가 크다”면서 “현지 사업의 두 번째 도약을 이뤄가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박상재 기자 sangja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