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뉴욕코믹콘에 도전장 내민 한국만화… ‘코리아웹툰’ 홍보관 첫 선
더보기

뉴욕코믹콘에 도전장 내민 한국만화… ‘코리아웹툰’ 홍보관 첫 선

뉴욕=박용 특파원 입력 2019-10-07 23:08수정 2019-10-07 23: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 제이콥 재비츠센터 내의 ‘2019 뉴욕코믹콘’ 행사장. 최근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영화 ‘조커’의 주인공 분장을 하거나 원더우먼 옷을 입고 바이올린을 켜는 거리 연주자 등 유명 만화, 영화, 게임 캐릭터로 분장한 사람들로 북적거렸다. 세계 최대의 만화 영화 게임 캐릭터 컨벤션 행사인 뉴욕코믹콘에 올해 세계 15개국 만화 게임 영화 제작사 300역 곳과 배급사 200여 곳이 참가했다. 티켓만 20만 장 넘게 팔렸다.

올해는 ‘코리아웹툰’이라는 간판이 걸린 ‘한국만화공동관’도 처음 선보였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한국 만화산업 세계화를 지원하기 위해 처음으로 홍보관을 마련한 것이다. 이지에이콘텐츠엔터테인먼트, 울트라미디어, 이코믹스, 엑스트리허브, 아이디어콘서트 등 국내 5개 만화 관련 회사들이 참가했다.

한국 등 아시아 만화는 여전히 일본 ‘망가(漫畵)’의 그늘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한국이 원조인 ‘웹툰’이 인기를 끌면서 한국 만화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이날 친구들과 함께 영어로 번역된 한국 만화책을 구입한 대학생 캔디스 웡 씨(24·뉴저지)는 “일본 ‘망가’를 좋아하다가 비슷한 느낌의 한국 ‘만화’을 알게됐다”며 “망가는 액션이나 코믹물이 많지만 만화는 로맨스 드라마처럼 스토리가 탄탄해 좋아한다”고 말했다.


한국 특유의 소재를 이용한 만화에 대한 관심도 높았다. 프랑스의 프리랜서 만화 기자인 로랑 멜리키옹 씨는 “문화와 음식을 소재로 한 허영만 화백의 ‘식객’과 같은 작품은 한국 특유의 만화 작품으로 프랑스에서도 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식객 프랑스어판 발간에 대한 관심이 있다”고 말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만화 수출액은 2016년 3248만 달러에서 2017년 3562만 달러로 증가했다.

주요기사

한국 만화의 세계화를 위해서는 국제적 인지도를 갖춘 대형 작가를 배출할 수 있는 만화 생태계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즉석에서 대형 그림을 그리는 ‘라이브 드로잉 쇼’로 세계적인 인기를 얻은 김정기 작가는 “한국 만화산업이 웹툰에 너무 쏠려 다양한 작품과 작가들이 등장하지 않는 것은 아쉽다”고 말했다.

뉴욕=박용 특파원 park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