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문기자’ 감독 “심은경, 짧은시간+일본어 허들 넘어…큰 공헌 했다”
더보기

‘신문기자’ 감독 “심은경, 짧은시간+일본어 허들 넘어…큰 공헌 했다”

뉴스1입력 2019-10-15 10:42수정 2019-10-15 11: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이 15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신문기자’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신문기자’는 가짜 뉴스부터 댓글 조작까지, 국가가 감추려 하는 진실을 집요하게 쫓는 기자의 이야기를 담았다. ‘일본 언론의 상징’이 된 도쿄신문 사회부 소속 모치즈키 이소코 기자의 동명 저서 ‘신문기자’를 모티브로 했다. © News1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이 심은경의 활약을 극찬했다.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신문기자’(감독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 프로듀서 내한 기자회견이 열려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 카와무라 미츠노부 프로듀서가 참석했다.

이날 카와무라 미츠노부 프로듀서는 심은경을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모치즈키 이소코 기자를 전혀 의식하지 않고 심은경씨를 캐스팅했다. 원래 모치즈키 기자가 쓴 책에서 영감을 받아서 시작을 한 건 사실인데, 우선 일본에는 기자클럽이 있다. 관방장관이 있을 때 참석하는 기자 클럽인데 일본의 정권과 매스컴이 접점을 가지는 자리다. 그 자리에서는 정권을 곤란하게 하는 질문은 나오지 않고, 특히 최근 4~5년 사이에는 그러한 질문이 전혀 없었다. 그러한 분위기에서 매우 과감하게 질문을 던지는 사람은 기자들 사이에서 미움을 받고 고립받게 되는데 그러한 질문을 던지는 모치즈키 기자를 보고 진정한 미디어의 모습이라고 생각해서 출발하게 됐다”고 했다.


이어 그는 “감독님이 말씀하신, 개인이 집단에 맞선다는 이야기가 바로 그것이다. 그래서 저는 일본인이고, 한국인이시고 어떤 집단 속에서 살아가지만 개인과 개인이 어떻게 관계를 만들고 나가는 것에서 중점을 두고, 매스컴에서도 그래야 하고 세계적으로 그러한 모습속에서 영감을 받아서 영화를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또한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은 심은경에 대해 “일본과 한국에서 만드는 영화 방식은 심은경씨에게 매우 다르게 느껴진 것 같다. 심은경씨에게 들었는데 한 3개월 정도 천천히 시간을 가지고 촬영을 해왔다고 들었다. 일본에서는 한 달도 채 되지 않는 시간에 영화를 촬영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한 상황에서도 심은경씨는 훌륭한 표현을 보여줬고 일본어라는 높은 허들이 있었지만 훌륭하게 넘어주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매우 인상적인 신은 요시오카가 악몽을 꾸고 눈을 뜨는 장면이 각본에 써있었고, 그 장면에서 눈물로써 표현이 되는데 굉장히 드라마적으로 깜짝 놀라지 않고 눈물로서 꿈과 현실을 연결하고 싶다는 건 심은경씨 아이디어였다”라며 “일본에서 그런 식으로 연기에 대해서 스스로 제안하고 그것을 훌륭하게 소화할 수 있는 연기자는 드물고, 그렇기 때문에 심은경씨는 제 필모그래피 안에서도 굉장히 훌륭한 배우고 영화에 큰 공헌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칭찬했다.

한편 ‘신문기자’는 일본 현 정권에서 벌어진 정치 스캔들을 모티브로, 국가와 저널리즘의 이면을 날카롭게 비판해 일본 문제작으로 떠올랐다. 가짜 뉴스부터 댓글 조작까지, 국가가 감추려는 진실을 집요하게 쫓는 기자 요시오카(심은경 분)의 이야기를 담았다. 도쿄신문 사회부 소속의 모치즈키 이소코 기자의 동명 저서에서 출발한 이야기다.

오는 17일 개봉.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