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랜드, ‘제3 인터넷은행’ 토스 컨소시엄 참여… “패션·유통 혁신”
더보기

이랜드, ‘제3 인터넷은행’ 토스 컨소시엄 참여… “패션·유통 혁신”

동아닷컴 박상재 기자 입력 2019-10-15 09:42수정 2019-10-15 09: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랜드그룹은 비바리퍼블리카가 대주주인 제3 인터넷전문은행 연합군(컨소시엄)에 참여한다고 15일 발표했다.

이랜드그룹 관계자는 “온·오프라인 운영으로 쌓은 데이터를 활용하고자 컨소시엄을 형성하게 됐다”며 “금융업 진출 목적 보다는 융복합을 통한 혁신, 차별화한 서비스로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분율은 의결권 기준 10%다, 예비인가를 확정 받을 시 187억 원을 납입 예정이다.


특히 금융과 핀테크 등을 접목해 패션, 유통 시장에서 확실한 우위를 선점한다는 게 그룹 측 전략이다. 이 경우 빠르게 변하고 있는 온·오프라인 쇼핑 환경에 적극적 대응이 가능할 수 있다.

주요기사

이랜드그룹의 통합 회원 서비스 ‘이포인트’는 300만여 명을 확보하고 있다. 패션과 유통뿐 아니라 호텔 등 구성 부문도 다양하다.

이 같은 강점은 월 활성 이용자 수가 1000만 명을 넘어선 모바일 송금 서비스 ‘토스’와 협업할 경우 극대화할 수 있다고 그룹 축은 기대하고 있다.

이 밖에 제조유통일괄형(SPA) 브랜드 매장 등에 정보통신기술(ICT)을 결합해 경쟁력을 끌어올릴 수 있다.

이랜드그룹은 컨소시엄 참여를 통해 금융 취약계층 지원에도 나서기로 했다. 노년층 관련 교육과 서비스 등을 선보일 계획이다.

그룹 관계자는 “컨소시엄에 참여한 주주와 함께 새 시대에 걸맞는 혁신정 상품,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박상재 기자 sangja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