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책의 향기]자연 속 ‘작은 거인’ 신비한 미생물 이야기
더보기

[책의 향기]자연 속 ‘작은 거인’ 신비한 미생물 이야기

임희윤 기자 입력 2019-08-17 03:00수정 2019-08-17 09: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혼자가 아니야/마르크 앙드레 슬로스 지음·양영란 옮김/520쪽·2만5000원·갈라파고스

저자는 상리공생을 연구하는 미생물학자다. 동식물의 생존부터 인류 문명의 변곡점까지 좌지우지하는 현미경 속 존재에 관해 흥미로운 이야기를 들려준다.

균류는 나무와 공생하며 생태계 내 공격에 맞서고 생장에도 도움을 준다. 소는 체내 미생물을 이용해 풀을 소화한다. 인간도 예외가 아니다. 인체의 도처에 존재하며 외부의 병을 막아주고 신체 기능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역할을 하는 미생물은 고마운 존재다. 저자는 이를 정상적 식민지화, ‘깨끗한 더러움’이란 역설적 용어로 표현한다. 와인과 치즈 같은 발효식품을 만들어 먹으며 우아한 식문화를 일구는 데도 이 ‘작은 친구들’의 역할이 컸다는 것이다.

500쪽이 넘는 만만찮은 분량인데, 프랑스어 특유의 한눈에 들어오지 않는 만연체 번역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임희윤 기자 imi@donga.com
주요기사
#혼자가 아니야#상리공생#생태계 공생#깨끗한 더러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