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천 박달재 인근 10ha에 자작나무 명품숲 조성
더보기

제천 박달재 인근 10ha에 자작나무 명품숲 조성

뉴스1입력 2019-07-16 11:06수정 2019-07-16 11: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천시가 자작나무 명품숲 조성을 추진하는 백운면 평동리 산림 /© 뉴스1

충북 제천시는 백운면 평동리 박달재 인근 시유림 10ha규모에 자작나무 명품숲 조성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시는 올해 입목벌채를 시작하고, 내년에는 국·도비를 지원받아 3만 그루의 자작나무를 조림한 후 3년동안 풀베기 등 사후관리를 진행할 계획이다.

자작나무는 북한의 산악지방과 시베리아 등 추운 지방의 대표적 수목으로 알려져 있다.

제천은 박달재와 청풍호가 위치한 지리적 특성한 충북에서 가장 추운 도시다. 시베리아에 빗대 ‘제베리아’로 불릴 정도다.

주요기사

자작나무는 불을 붙이면 잘 붙고 오래타서 북부 지방에선 주요 땔감으로 사용되는데, 탈 때 자작자작 소리가 난다고 해서 자작나무란 이름이 붙었다.

최근에는 이국적인 느낌에 경관이 수려해 관광자원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시 관계자는 “강원도 이남에서는 제천이 거의 유일하게 자작나무숲을 조성할 수 있어 지역을 대표하는 전국적 명소의 명품 숲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천=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