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발레리나 강미선, 어깨부상 털고 컴백…‘지젤’
더보기

발레리나 강미선, 어깨부상 털고 컴백…‘지젤’

뉴시스입력 2019-07-16 09:09수정 2019-07-16 09: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해 어깨를 다친 유니버설발레단(UBC) 수석무용수 강미선(36)이 6개월 만에 복귀한다. 19~21일 서울 흥인동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하는 ‘지젤’에 출연한다.

귀족 신분의 남자와 평범한 시골처녀의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과 배신, 삶과 죽음의 경계를 넘어선 ‘숭고한 사랑’이 주제다.

지젤의 감정 표현이 중요하다. 남편인 콘스탄틴 노보셀로프와 호흡을 맞추는 만큼, 안정적인 무대가 예상된다.

강미선과 노보셀로프 외에 한상이와 간토지 오콤비얀바, 홍향기와 이동탁, 최지원과 마밍도 커플로 호흡을 맞춰 ‘지젤’ 무대에 오른다.

주요기사

유니버설발레단의 ‘지젤’은 1985년 국내 초연 이후 러시아 마린스키 버전을 지키고 있다. 1999년 스페인, 이탈리아, 헝가리에 이어 이듬해 그리스, 독일, 스위스, 영국, 오스트리아 등에서도 공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