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책의 향기/밑줄 긋기]누가 입을 데리고 갔다
더보기

[책의 향기/밑줄 긋기]누가 입을 데리고 갔다

동아일보입력 2019-02-23 03:00수정 2019-02-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미란 지음·문학과지성사
…기를 쓰고 젖을 빨다가 빤히 쳐다보는/아기의 물기 어린 눈빛이라든지//붙잡지 못하고 보내줬던 기억은/누구에게나

있었다//사람에겐 정을 내지 않는 그는/모임 때마다 뼈다귀를 담았는데//그날은 미안했던지/쪼르르 쫓아오는

강아지 눈망울이 하도 예뻐 머루라 부른다고/묻지도 않은 말을 남기며 검은 비닐봉지를 들고 일어났다//….(‘머루’)

요란하게 내뱉지 않고 세월을 견뎌낸 존재들을 다독이는 시집.
주요기사
#누가 입을 데리고 갔다#박미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