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버닝썬’ 본사로 의심받는 업체 대표, 알고보니 박한별 남편
더보기

‘버닝썬’ 본사로 의심받는 업체 대표, 알고보니 박한별 남편

뉴시스입력 2019-02-22 17:20수정 2019-02-22 17: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탤런트 박한별(35) 측이 그룹 ‘빅뱅’의 승리(29)와 함께 사업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는 “박한별씨의 남편이 승리와 사업 파트너로 함께 일을 했던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일반인인 남편의 사생활이기 때문에 자세한 내막은 알 수 없다.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달라”고 22일 밝혔다.

승리는 라멘 프랜차이즈 업체인 아오리FNB 등을 지주회사 격인 유리홀딩스를 통해 관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리홀딩스는 박한별의 남편인 유모(35)씨의 ‘유’와 승리의 본명인 이승현의 ‘리’를 따서 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승리는 유리홀딩스의 공동 대표직에서 물어났으며, 유씨가 단독 대표를 맡고 있다. 폭행, 마약 의혹의 중심에 선 클럽 ‘버닝썬’의 본사가 유리홀딩스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박한별은 2017년 11월 드라마 ‘보그맘’ 출연 중 혼인신고와 함께 임신 소식을 전했다. 당시 박한별 측은 “신랑은 금융업계에 종사하는 동갑내기”라고 했다. 박한별은 결혼식을 가족 행사로 대신했으며, 지난해 4월 아들을 낳았다. 23일 첫 방송되는 MBC TV 토요극 ‘슬플 때 사랑한다’로 복귀한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