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적극 돕겠다” 이재용 “꼭 1등 하겠다”
더보기

文대통령 “적극 돕겠다” 이재용 “꼭 1등 하겠다”

문병기 기자 , 세종=송충현 기자 입력 2019-05-01 03:00수정 2019-05-01 04: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대통령, 삼성전자 화성공장 방문… “시스템반도체 지원 아끼지 않을것”
“시스템반도체 세계 1위 갑시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경기 화성시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시스템반도체 비전 선포식’을 마친 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안내를 받고 있다. 정은승 사장, 윤부근, 김기남 부회장(왼쪽부터)의 모습도 보인다. 문 대통령은 선포식에서 “삼성전자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세계 1위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정부도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 화성=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시스템반도체 분야에 대한 도전이 성공한다면 명실상부한 종합 반도체 강국으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라며 “국민과 기업들이 과감하게 신산업 분야에 진출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또 시스템반도체 투자 계획을 밝힌 삼성전자에 대해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기 화성시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열린 ‘시스템반도체 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시스템반도체 분야는 현재 메모리반도체 시장의 1.5배 이상 큰 시장으로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의 목표는 분명하다”며 “메모리반도체 분야에서 세계 1위를 유지하는 한편 2030년까지 시스템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 분야 세계 1위, 팹리스(설계 전문) 분야 시장점유율 10%를 달성해 종합 반도체 강국으로 도약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현직 대통령의 삼성 국내 공장 방문은 2015년 5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평택 반도체 단지 기공식 참석 이후 4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삼성전자는 2030년까지 133조 원을 투자해 파운드리 세계 1위로 도약하겠다는 야심 찬 목표를 밝혔다”며 “원대한 목표 설정에 박수를 보내며 정부도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내수시장을 위해 공공 분야부터 열겠다”며 “2030년까지 2600개, 2400억 원 이상 규모의 시스템반도체 시장을 창출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무거운 책임을 느꼈다”며 “시스템반도체 분야에서도 (문 대통령이) 당부하신 대로 확실히 1등을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상생에 대해서도 늘 잊지 않겠다”며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야말로 세계 최고를 향한 도전을 멈추게 하지 않는 힘이라는 게 저의 개인적인 믿음”이라고 말했다.

문병기 weappon@donga.com / 세종=송충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