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지지자들, 칼럼 신고… 靑비서관 “승리 착각땐 파국”
더보기

與지지자들, 칼럼 신고… 靑비서관 “승리 착각땐 파국”

김지현 기자 , 박효목 기자 입력 2020-02-17 03:00수정 2020-02-17 08: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親與인사들 “우리가 고발” SNS 글… 선관위에 필자-신문사 신고 잇따라
文대통령 핵심측근이 이례적 비판… 임미리 교수 “민주당이 사과하라”
동아일보 DB

더불어민주당이 비판 여론에 밀려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의 ‘민주당만 빼고’ 칼럼에 대한 검찰 고발을 취하했지만 일부 여권 지지층이 임 교수와 해당 칼럼을 실은 경향신문을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잇따라 신고하고 나섰다. 임 교수는 민주당의 사과를 거듭 요구하고 있어 총선이 두 달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온라인 매체 더브리핑의 고일석 대표는 15일 페이스북에 신고 사실을 알리면서 “임 교수가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고 제안하는 등 사전선거운동을 금지하는 공직선거법 제254조를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친여 성향인 최성식 변호사도 페이스북에 고 대표 글을 공유하며 신고 사실을 전했다.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복수의 경로로 질의와 신고가 계속 들어오고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원 게시판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임 교수를 겨냥한 해시태그 ‘우리가 고발해줄게’ 등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이에 임 교수는 페이스북에 “민주당에 요구한다. 표현의 자유를 위축시킨 데 대해 저뿐만 아니라 국민들에게 사과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당 안팎에서 논란이 커지자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신동호 대통령연설비서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례적으로 글을 올려 일부 여권 지지층들의 행태를 비판하고 나섰다. 그는 “진보에게는 인내심이 필요한 것 같다. 작은 승리를 큰 승리로 착각한 자들에 의해 파국이 시작된다”고 지적했다.


김지현 jhk85@donga.com·박효목 기자
관련기사
#더불어민주당#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칼럼#공직선거법#경향신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