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낙연 “이해찬 대표에 종로 출마 제안 감사하다 답했다”
더보기

이낙연 “이해찬 대표에 종로 출마 제안 감사하다 답했다”

뉴스1입력 2020-01-22 22:05수정 2020-01-22 22: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2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1대 총선 입후보자 교육연수에서 복당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20.1.22/뉴스1 © News1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서울 종로 출마 제안 수락 여부에 대해 “내일 말씀드리겠다”며 “이해찬 대표가 큰 흐름을 잡아주셨는데 그래도 저로서는 국민께 드릴 말씀이 있으니 (내일)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해찬 대표에게는) 잘 알겠다고 감사하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설 연휴 직후 이해찬 대표와 이낙연 전 국무총리를 투톱으로 하는 선거대책위원회 체제로 직행한다. 이번 총선의 민주당 간판인 이낙연 전 총리가 종로 출마 제안을 수락하는 대로 서둘러 선대위 체제로 전환한다는 구상이다.

이해찬 대표는 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전·현직 국회의원 대상 21대 총선 입후보자 교육연수에서 이낙연 전 총리를 만나 4·15 총선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아줄 것을 공식 제안했다. 서울 종로 지역 출마도 함께 제안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해찬 대표와 이낙연 전 총리가 지금 잠시 간담회를 가졌다”며 “이 자리에서 이 대표가 이 전 총리에게 공동 상임선대위원장과 종로 출마를 제안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민주당은 차기 대권주자 지지율 1위 위상에 걸맞은 종로 출마라는 점에 방점을 찍었다.

홍 수석대변인은 종로 출마 권유 이유에 대해 “잘 아시겠지만 종로는 ‘정치1번지’로 대권 후보나 대통령이 되신 분들이 종로에 출마해 당선되거나 후보로서 도전했던 지역”이라면서 “현재 유력한 당의 대권 후보 중 한분이고, 종로라는 상징성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좌고우면하기보다는 이낙연 전 총리를 종로 지역에 출마시키는 것이 좋겠다는 것이 이해찬 대표의 생각이었다”고 강조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우리 당은 가장 강한 후보를 종로에 내보내왔다”며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국무총리로 가면서 출마를 할 수 없는 상황이라 그에 걸맞은 거물급 인사가 가야하는 것이고, 통상 대선후보가 됐거나 대통령이 되는 과정에서 종로 출마를 많이 해왔기에 이를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재차 설명했다.

다만 “우리 당에서 이 전 총리만이 대선후보라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건 총선이고, 대선 때는 여러 (후보)분들이 경쟁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설 연휴 이후 선대위 구성을 서두르겠다는 방침이다. 선대위는 이해찬 대표와 이낙연 전 총리의 투톱 체제로 운영된다. 홍 수석대변인은 “공동선대위원장을 비롯해 주요 기구 등 가급적 빠른 시일내 선대위 출범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