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퇴근길 한 컷]“손자들 오기만 손꼽아 기다려요”
더보기

[퇴근길 한 컷]“손자들 오기만 손꼽아 기다려요”

송은석 기자 입력 2020-01-22 17:35수정 2020-01-22 17: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족의 대명절 설을 앞둔 22일 오후 충북 음성군에 열린 오일장에서 홍윤희(65) 할머니가 청주에서 올 손자에게 줄 사과를 사서 집으로 향하고 있다.

음성=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