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당신을 내 편으로 만들겠어[정미경의 이런 영어 저런 미국]
더보기

당신을 내 편으로 만들겠어[정미경의 이런 영어 저런 미국]

정미경 국제부 전문기자 前워싱턴 특파원 입력 2020-01-20 03:00수정 2020-01-20 06: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의 유명 고전예술영화 수입사 크라이테리언은 유명 영화인들을 초청해 좋아하는 영화 DVD를 선물한다. 봉준호 감독은 두 손에 넘치도록 많은 DVD를 꺼내 들었다고 한다. 사진출처크라이테리언웹사이트
정미경 국제부 전문기자 前 워싱턴 특파원
일각에서는 말합니다. 영화 ‘기생충’은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을 수 없을 것이라고요. 기생충은 작품상을 비롯해 아카데미 6개 부문 후보에 올라 있습니다. 이유는 너무 잘 만들어서 그렇다는 겁니다. 작품성으로만 본다면 ‘기생충’은 확실한 수상감이라는 평가를 받습니다. 그러나 수상할 경우 할리우드는 체면을 구기게 됩니다. “‘기생충’ 같은 훌륭한 영화가 받는 상을 왜 그동안 허접한 할리우드 영화에 줬던 거야” 하는 원성을 듣게 되겠지요.

△Parasite‘s awards season domination would extend to the Nickelodeon Kids Choice Awards.

이달 초 뉴욕비평가협회 시상식에서 배우 벤 스틸러가 ‘기생충’에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주러 나와 이런 농담을 합니다. “영화상 시즌에 보여준 ‘기생충’의 압도적인 성과는 니켈로디언상까지 연장될 것이다.” 니켈로디언은 어린이용 케이블 채널입니다. 영화상만 발표됐다하면 ‘기생충’이 휩쓰는 걸 보니 니켈로디언의 키즈 초이스상까지 섭렵할 기세라는 뜻이죠.

△It’s worth bringing your glasses.


미국인들은 자막 있는 영화를 싫어합니다. 한국인들은 자막에 익숙한데 말이죠. 그래서 미국 수입배급사 네온은 ‘기생충’ 포스터에 이런 문구를 넣었습니다. 자막 있는 영화라는 말 대신 ‘당신의 안경을 가져올 만한(안경을 쓰고 자막을 읽을 만한) 영화’라고 홍보합니다.

주요기사

△Bong will win you over.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은 유쾌한 사람입니다. 미국의 다양한 영화 행사에 참석해 움츠러들지도 않고 온갖 유머를 구사합니다. 개그가 준비되지 않았을 때는 할리우드 영화 대사를 흉내 내기도 합니다. 한 영화매체는 “봉 감독이 마이크 앞에 서면 설수록 그의 팬은 늘어난다”고 하더군요. 또 다른 영화인은 “봉 감독이 마이크를 잡으면 집이 무너진다(bring the house down)”고 합니다. 집이 무너질 정도로 관객을 열광시키고 웃긴다는 거죠. 여기서 ‘win over’는 ‘이기다’라는 뜻입니다. ‘봉 감독은 당신을 이길 것이다’는 ‘당신을 자기편으로 만들 것이다’라는 뜻이 되겠죠.

정미경 국제부 전문기자 前워싱턴 특파원 mickey@donga.com


#영화 기생충#봉준호 감독#아카데미 작품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