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방위성 “北, 미사일 사거리 연장 시험 가능성”
더보기

日방위성 “北, 미사일 사거리 연장 시험 가능성”

뉴스1입력 2019-12-09 09:34수정 2019-12-09 09: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 국방과학원이 지난 7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소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발표했다. (NHK 캡처) © 뉴스1

북한이 지난 7일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수행한 ‘중대 시험’이 탄도미사일 사거리 연장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는 주장이 일본으로부터 제기됐다.

NHK에 따르면 일본 방위성 간부는 9일 “서해발사장은 이전에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나 미사일용 엔진 실험 등이 이뤄졌던 곳”이라면서 “북한이 탄도미사일 관련 실험을 한 것으로 보고 분석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방위성 간부는 특히 “장거리 탄도미사일 사거리를 더 늘리기 위한 실험이었을 가능성도 있다”며 “북한이 미국과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미국 측을 흔들려는 의도가 있는 게 아니냐는 견해가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국방과학원이 7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소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고 보도했다.

주요기사

통신은 이번 시험의 세부 내용은 밝히지 않았으나, 그 결과가 “머지않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의 전략적 지위를 또 한 번 변화시키는데서 중요한 작용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 사이에선 “북한이 고체연료를 사용하는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용 엔진시험을 했을 수 있다”는 등의 관측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북한은 지난 10월 초 스웨덴에서 열린 비핵화 관련 북미 실무협상이 결렬된 이후 미국을 향해 “올 연말까지 대북 적대시정책을 철회하지 않는다면 ‘새로운 길’로 갈 수 있다”고 압박해왔다. 그러나 미국 측은 ‘시간 제약을 두지 않고 북한과의 대화·협상에 임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는 “북한이 새로운 미사일 발사 등 더 도발적인 행동을 취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경계감시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라고 NHK가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