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e글e글]“성남시 어린이집 사건 피해자 엄마, 엎드려 사과”
더보기

[e글e글]“성남시 어린이집 사건 피해자 엄마, 엎드려 사과”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2-03 15:11수정 2019-12-03 15: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e글e글: SNS, 커뮤니티 등 온라인에서의 뜨거운 쟁점을 소재로 합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온 글. 보배드림 캡처
‘성남시 어린이집 성폭력 사건’ 피해 어린이의 어머니가 학부모 모임에서 엎드려 사과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해당 어린이집에 아이를 등원시키고 있다고 밝힌 A씨는 3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성남 성폭력 사건 어린이집 학부모 모임 다녀왔습니다’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2일 사건이 발생한 어린이집 학부모 모임에 다녀왔다”며 “피해자 어머니께서도 오셨었고, 엎드려 사과하시는 장면도 봤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누가 피해자 가족 편에서 이 사건을 보고 있고, 누가 가해자 가족 편에서 이 사건을 대하는지 오늘 잘 보았다”며 “우리가 배척 해야 할 대상은 가해자 가족 뿐만 아니라, 오늘 위와 같은 모습을 보여줬던 사람들 모두”라고 지적했다.


이어 “오늘 가면을 벗은 사람들. 피해자 어머니께 정중히 사과 하라”며 “이 사건, 지금 대한민국 국민들 모두가 보고 있다. 경고하건데, 어줍잖은 친분으로 가해자 옹호하지 말라. 위 몇 명을 제외하곤 모든 부모님들이 피해자 가족 편”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A씨는 피해자 어머니에게 “먼저 퇴장하셔서 못 보셨겠지만, 모두들 그 사람들에게 왜 가해자 편을 드는지 정체를 밝히라며 사과를 요구 했다”며 “다시는 무릎 꾾지 않으셔도 된다”고 전했다.

전날 온라인에서는 경기도 성남시 소재 어린이집에 다니는 5세 어린이가 같은 반 남자 어린이에 성폭력을 당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확산됐다.

피해 어린이 부모는 가해자가 어리다는 이유로 아무런 처벌이 없는 대한민국 법 체계에 대한 절망과 좌절감을 느낀다며 호소했다. 가해자로 지목된 어린이 부모 측은 일부 사실은 인정하지만 과장된 부분이 있다며 법정 대응을 시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명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내사에 착수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