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아이들을 협상카드로” 한국당 맹공
더보기

文대통령 “아이들을 협상카드로” 한국당 맹공

문병기 기자 , 황형준 기자 , 최고야 기자 입력 2019-12-03 03:00수정 2019-12-03 09: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후진적 발목잡기로 국회 마비” 필리버스터 철회 압박 날 세워
“정쟁 그만” vs “악법 저지”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자유한국당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신청한 것을 겨냥해 “국민보다 당리당략을 우선시하는 잘못된 정치가 정상적인 정치를 도태시켰다”고 비판했다. 오른쪽 사진은 이날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청와대 사랑채 앞에 ‘천막 대표실’을 꾸린 뒤 “(공수처 설치, 선거법 개정 등) 양대 악법을 막아내고 3대 문재인 청와대 게이트의 실상을 파헤치겠다”고 말하는 모습. 청와대사진기자단·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문재인 대통령은 2일 “민생보다 정쟁을 앞세우고, 국민보다 당리당략을 우선시하는 잘못된 정치가 정상적인 정치를 도태시켰다”며 “쟁점 없는 법안들조차 정쟁과 연계시키는 정치문화는 이제 제발 그만뒀으면 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이 선거법 개정안 철회를 요구하며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신청한 것을 두고 ‘후진적 발목잡기 정치’라고 규정하며 맹공을 퍼부은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국민을 위해 꼭 필요한 법안들을 정치적 사안과 연계해 흥정거리로 전락시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대 마지막 정기국회가 마비 사태에 놓여 있다. 입법과 예산의 결실을 거둬야 할 시점에 벌어지고 있는 대단히 유감스러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특히 “안타까운 사고로 아이들을 떠나보낸 것도 원통한데 우리 아이들을 협상 카드로 사용하지 말라는 절규까지 하게 만들어선 안 된다”고 했다. ‘민식이법’(도로교통법 개정안) 등 민생법안 처리를 강조하며 사실상 한국당의 필리버스터 철회를 압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또 “오늘은 국회 예산안 처리 법정기한이지만 이번에도 기한을 넘기게 됐다. 법을 만드는 국회가 법을 지키지 않는 위법을 반복하는 셈”이라며 야당에 날을 세웠다.

관련기사

여야는 이날도 평행선을 달렸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한국당을 향해 “국가 기능을 정지시키고 자기 마음대로 하겠다는 것이 바로 쿠데타”라고 맹비난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민식이법 통과를 위한 원 포인트 본회의를 열자고 제안했는데, 여당은 아직도 묵묵부답”이라고 비판했다.

문병기 weappon@donga.com·황형준·최고야 기자

#문재인 대통령#자유한국당#필리버스터#정기국회#민식이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