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 ‘공수처 처리 결의’ 추진에 평화·대안신당 “패키지로” 선긋기
더보기

與 ‘공수처 처리 결의’ 추진에 평화·대안신당 “패키지로” 선긋기

뉴시스입력 2019-11-22 18:03수정 2019-11-22 18: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영표, 정동영·유성엽 대표에 '결의 서명' 제안
공수처 처리 의지 과시해 한국당 협상 복귀 압박
정동영 "(공수처·선거제) 분리 처리는 절대 안 돼"

더불어민주당이 패스트트랙 법안 중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 처리에 우선 집중하겠다는 속내를 보이자 민주평화당과 대안신당이 선거제 개혁안을 담은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분리해서 처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차 확인하며 선긋기에 나서는 모습이다.

22일 정치권에 따르면 홍영표 민주당 의원은 지난 21일 정동영 평화당 대표와 유성엽 대안신당 대표를 찾아가 공수처 설치 법안 처리에 동의하는 각 당이 추진을 결의하는 서명을 하자고 제안했다.

공수처 설치 법안 등에 반대하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변혁 유승민계 등을 제외하고 최대 160여명의 서명을 받을 수 있다는 계산이다.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둘러싼 각 당의 이해관계가 복잡한 데다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단식이라는 변수까지 겹친 상황에서 공수처 법안 처리 ‘의지’를 과시하는 것으로써 한국당의 협상 복귀를 압박하겠다는 전략으로 읽힌다.

주요기사

홍 의원은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개인 의원 자격으로 두 대표를 만난 것”이라며 “우리가 패스트트랙에 합의한 안들을 통과시키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하고 준비를 철저히 해야 할 것 같다고 이야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나아가 이러한 제안이 공수처 설치 법안과 선거법의 분리 처리를 시사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분리 처리, 말도 안 되는 걸 왜 부탁하겠느냐”라고 일축했다.

그럼에도 평화당과 대안신당은 분리 처리 가능성을 경계하는 모습이다. 민주당이 공수처 설치 법안 우선 처리 문제를 이미 논의한 바 있기 때문이다.

선거제 개혁을 놓고 각 당의 셈법이 달라 합의점을 찾기 쉽지 않다는 점도 ‘분리 추진’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키운다. 혹시 선거법이 처리되지 않을 경우 공수처 설치 법안만이라도 처리하겠다고 나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다.

정 대표는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홍 의원이) 공수처 법안을 처리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는 그런 서명을 하자고 (제안) 한 것”이라며 “그래서 나는 공수처만은 안되고 선거제 개혁 두 개를 묶어서 처리하는 그걸 서명해야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패키지 처리’ 원칙을 확인한 것이다. 정 대표는 “분리 처리는 절대 안 된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유 대표도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홍 의원의 이야기는 뜻이 모아지면 한국당이 협상에 나올 것 아니냐는, 그런 차원에서 뜻을 모아 결의하자는 것이었다”라며 “분리 처리 이야기는 안 나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공수처·선거제) 분리 처리는 전혀 불가능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