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패트’ 부의 1주 앞두고… 협상 또 빈손
더보기

‘패트’ 부의 1주 앞두고… 협상 또 빈손

김지현 기자 입력 2019-11-22 03:00수정 2019-11-2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의장-각당대표 정치협상회의… 의원 정수-지역구 축소 이견 여전
단식 중인 황교안 대표 불참
문희상 국회의장(가운데)과 여야 4당 대표들이 21일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제3차 정치협상회의에서 서로 손을 맞잡고 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청와대 앞 단식 투쟁을 이유로 불참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국회의장,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안철민 기자 acm08@donga.com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선거법 개정안의 본회의 부의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여야는 21일 정치협상회의에서도 의원 정수 및 지역구 축소 등을 둘러싼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이날 오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회의에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바른미래당 손학규, 정의당 심상정,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참석했다. 전날 단식 투쟁을 시작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불참했다. 그 대신 실무 대표인 한국당 김선동 의원이 자리를 지켰다. 정치협상회의는 지난달 11일과 30일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회의 후 브리핑에서 “선거법 개정안 등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해선 실무대표자 회의에서 구체적 합의안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했다. 손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선거법 관련 이견은) 아직 좁혀진 것이 없다. 각 당 의견을 밝힌 정도”라고 설명했다. 정 대표는 “한국당 입장이 완강하다면 여야 4당 안이라도 만들어 보자고 했다”며 “의원 월급을 깎고 보좌진을 줄여서라도 의원 정수를 일부 늘릴 수 있다는 게 야3당의 의견”이라고 덧붙였다.


회의에선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및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등 최근 외교 현안도 논의했다. 한 대변인은 “한미동맹의 원칙을 지키고 합리적 수준의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위해 여야가 초당적으로 힘을 모아 나가기로 했다”며 “최근 문 의장이 일본 와세다대 특별강연에서 제안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 해법에 대해서도 여야가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국회 패스트트랙#선거법 개정안#정치협상회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