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북미 대화 재개 움직임에 “실질적 만남 이어지길 기대”
더보기

靑, 북미 대화 재개 움직임에 “실질적 만남 이어지길 기대”

뉴시스입력 2019-11-15 11:19수정 2019-11-15 11: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北 비핵화 한 발 진전할 수 있는 결과 나오길 기대"
"논의 테이블 마련된 것 아니지만 가능성은 열린 것"

청와대는 15일 북미 대화가 재개될 움직임을 보이는 것에 대해 “실질적인 만남으로 이어져서 한 발 진전할 수 있는 결과가 나오길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5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북한과 미국 사이에서 논의 테이블이 완전히 마련된 것은 아니지만 어쨌든 그런 가능성은 열린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북미간 협상은 계속 유기체처럼 살아 움직이기 때문에 아주 신중하고 조심스럽게 상황들을 바라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미국의 비핵화 대화에 복귀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주요기사

북미 실무협상의 북측 대표인 김명길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는 전날 발표한 담화에서 “최근 미 국무성 대조선정책 특별대표 비건은 제3국을 통해 조미(북미) 쌍방이 12월 중에 다시 만나 협상하기를 바란다는 의사를 전달해 왔다”며 “우리는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이 가능하다면 임의의 장소에서 임의의 시간에 미국과 마주앉을 용의가 있다”고 했다.

또 김영철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은 곧이어 담화를 내고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이 대화를 위해 한미 연합공중훈련 계획을 조정할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한 것을 긍정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나는 미국이 남조선과의 합동군사연습에서 빠지든가 아니면 연습자체를 완전히 중단하겠다는 취지로 이해하고 싶다”며 “나는 미 국방장관의 이번 발언이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을 반영한 것이라고 믿고 싶으며 조미대화의 동력을 살리려는 미국 측의 긍정적인 노력의 일환으로 평가한다”고 언급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