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맥빠진 첫 공개청문회… 트럼프 “바빠서 안봤다”
더보기

맥빠진 첫 공개청문회… 트럼프 “바빠서 안봤다”

전채은 기자 입력 2019-11-15 03:00수정 2019-11-15 04: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증언 나선 前우크라 주재 美대사
“우크라와 비공식 외교통로 존재… 트럼프, 바이든 수사만 신경써”
결정적 한방 없이 정황 증언뿐… 정보위, 내부고발자 소환안 부결
우크라 스캔들 공방 생중계 13일 미국 하원 정보위에서 열린 첫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탄핵 조사 공개 청문회에서 윌리엄 테일러 전 우크라이나 주재 미 대사 대행(왼쪽)과 조지 켄트 국무부 유럽·유라시아 담당 부차관보가 선서하고 있다. 워싱턴=AP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외압 의혹을 조사하는 하원 탄핵 조사의 첫 공개 청문회가 여론의 관심을 받으며 13일 열렸지만 탄핵을 이끌어낼 만한 ‘결정적 한 방’은 나오지 않았다. 증인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외압 의혹을 뒷받침하는 발언들을 내놨지만 이미 알려진 내용이 대부분이었다.

하원 정보위원회는 윌리엄 테일러 전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 대행과 조지 켄트 국무부 유럽·유라시아 담당 부차관보를 출석시켜 공개 청문회를 열었다. 테일러 전 대행은 “우크라이나와의 비공식 외교 통로가 존재했다. 이 통로는 공식 통로와 빈번하게 상충됐다”고 말했다. 특히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이 포함됐던 공식 통로에서는 ‘우크라이나가 트럼프 대통령의 정적(政敵)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을 수사해 주는 대가로 미국이 군사 원조를 해 주겠다’는 식의 거래가 전혀 없었다는 증언이 나왔다.

테일러 전 대행은 “직원 한 명이 고든 손들랜드 유럽연합(EU) 주재 미 대사에게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느냐’고 묻자 손들랜드 대사가 ‘그는 바이든 조사에만 신경을 쓰고 있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켄트 부차관보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의 ‘그림자 외교’ 정책이 지속적으로 괴롭혔다. 그 정책은 잠재적 경쟁자(바이든)의 흠을 찾아 파헤치는 것”이라고 증언했다. 하지만 이는 비공개 청문회 내용을 전한 언론 보도와 큰 차이가 없었다.


공화당 소속 의원들은 트럼프 대통령을 필사적으로 비호했다. 데빈 누네스 의원은 “(공개 청문회는) 민주당이 무대에 올린 TV 연극 공연”이라고 비난했다. 짐 조던 의원은 테일러 전 대행에게 “당신이 들은 것은 실제로 일어나지 않았다”고 쏘아붙였다. 워싱턴포스트(WP)는 청문회가 ‘트럼프 쇼’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트럼프 대통령은 탄핵 조사 청문회가 열리는 동안 백악관에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다. 그는 “바빠서 (청문회를) 볼 시간이 없었다”고 했다. 백악관도 공식 트위터에 “증인들의 2차, 3차, 4차 설명에 의존하지 말라. 당신 스스로 (양국 정상) 통화록을 읽어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하원 정보위원회는 트럼프 대통령의 외압 의혹을 최초 고발한 내부고발자의 증인 소환 안건을 찬성 9표 대 반대 13표로 부결시켰다. 공화당은 “내부고발자의 정치적 편향성을 검증해야 한다”며 그를 공개 증언대에 세워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CNN, 뉴욕타임스(NYT), WP 등 주류 언론은 중앙정보국(CIA) 요원으로 알려진 내부고발자의 신원을 알면서도 보도하지 않고 있다. 친(親)트럼프 성향의 폭스뉴스조차 앵커와 패널들에게 “내부고발자 신원을 언급하지 말라”는 지침을 내렸다. 대통령의 장남 트럼프 주니어는 트위터에서 언론을 겨냥해 “왜 눈감고 있느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전채은 기자 chan2@donga.com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우크라이나 외압 의혹#하원 탄핵 조사#공개청문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