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李총리-아베 “한일관계 악화 방치 안돼” 공감
더보기

李총리-아베 “한일관계 악화 방치 안돼” 공감

도쿄=황형준 기자 ,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9-10-25 03:00수정 2019-10-25 05: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1분 회담서 “외교 소통 계속하자”… ‘조기해결 노력’ 文대통령 친서 전달
李 정상회담 거론에 아베 즉답안해
“한일은 중요한 이웃” 이낙연 국무총리(왼쪽)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4일 일본 도쿄 총리관저에서 악수하고 있다. 이날 회담 직후 두 총리는 “중요한 이웃국가로서 한일 관계의 어려운 상태를 이대로 방치할 수 없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밝혔다. 한일 관계 악화의 계기가 됐던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관련해 아베 총리는 “국가 간 약속은 지켜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고, 이 총리는 “1965년 한일 기본관계조약과 청구권협정을 존중하고 준수해 왔으며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맞받았다. 도쿄=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4일 회담을 갖고 양국의 관계 악화를 더는 방치할 수 없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 특히 회담에서는 ‘양국 현안이 조기에 해결되도록 노력하자’는 내용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가 아베 총리에게 전달됐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11시 12분부터 21분간 도쿄 총리관저에서 아베 총리와 회담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의 대화를 나눴다고 배석한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이 밝혔다. 이 총리는 “한일관계의 경색을 조속히 타개하기 위해 양국 외교당국 간 대화를 포함해 다양한 소통과 교류를 촉진시켜 나가자”고 했고, 아베 총리도 “문제 해결을 위한 외교 당국 간 의사소통을 계속해 나가자”고 화답했다. 두 총리 모두 ‘소통’이라는 표현을 쓴 것. 예정된 시간은 10분이었지만 11분이 늘었고 양측은 ‘면담’이 아닌 ‘회담’으로 용어를 통일했다.

두 총리는 또 북한 문제와 관련해서도 한일, 한미일 공조가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조 차관은 밝혔다.


이 총리는 회담에서 “양국 관계가 개선돼서 (한일) 두 정상이 만나신다면 좋지 않겠는가”라며 한일 정상회담을 거론했고, 아베 총리는 듣기만 했다. 양국 총리는 강제징용 배상 문제에 대해서는 입장 차를 재확인했다. 아베 총리는 “국가 간 약속은 지켜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밝혔으며 이 총리는 “한국도 1965년 한일 기본관계조약과 청구권협정을 존중하고 준수해 왔으며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교류나 외교 당국 간 의사소통, 대화의 중요성에 관해 인식을 공유할 수 있어서 일정한 의의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도쿄=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박형준 특파원


#이낙연 국무총리#아베 신조#한일 정상회담#한일관계#강제징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