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구속 갈림길’ 정경심…시종 담담→질문에도 무반응
더보기

‘구속 갈림길’ 정경심…시종 담담→질문에도 무반응

뉴시스입력 2019-10-23 11:54수정 2019-10-23 11: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경심, 의혹 불거진 후 첫 공개석상에 모습
회색 정장 차림…두 손 모은 채 발걸음 옮겨
힘 없는 목소리로 "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

조국(54) 전 법무부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학교 교수가 구속 위기 앞에서 시종 담담한 표정을 유지했다.

정 교수는 23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되는 자본시장법 위반(허위신고 및 미공개정보이용) 등 11개 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자녀 부정 입시, 가족 투자 사모펀드, 증거인멸교사 등 각종 의혹이 불거진 이후 정 교수가 공개석상에 모습을 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정 교수는 검찰에 7차례 비공개로 출석해서 조사를 받은 바 있다. 그간 본인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나 변호인단을 통해서 글만으로, 입장을 밝혔었다.

주요기사

정 교수는 이날 오전 10시10분께 검찰 호송차를 타고 법원에 도착했다. 검은 뿔테 안경에 회색 정장 차림의 그는 다소 위축된 모습으로, 굳은 표정이었다. 정 교수는 차량에서 내리면서 살짝 머리를 쓸어 넘긴 뒤 자신의 구속 심사가 진행될 법정을 향해서 천천히 발걸음을 옮겼다.
정 교수는 두 손을 가지런히 모은 채 취재진이 모여 있는 포토라인을 향해 걸어갔고, 시선은 줄곧 아래를 향해 있었다. 그의 앞에는 취재진과 유튜버 등 100명이 서 있었고, 카메라 셔터 소리가 연신 울려 퍼졌다.

법원 청사 안으로 들어선 정 교수를 향해 취재진은 ‘심경 한 말씀 부탁드린다’고 질문했다. 정 교수는 살짝 고개를 들었다가 다시 숙인 뒤 “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며 힘없는 목소리로 짧게 답했다.

취재진이 질문을 이어갔으나 정 교수는 굳게 입을 다물었고, 더 이상의 언급은 내놓지 않았다. 그는 ‘표창장 위조 혐의를 인정하는가’, ‘검찰의 강압 수사라고 생각하는가’라는 등의 취재진 질문에도 답하지 않았다.

정 교수는 살짝 고개를 숙인 뒤 변호인의 안내를 받으며 곧바로 심사가 진행되는 321호 법정으로 걸어 올라갔다. 뒤이어 검찰과 변호인단이 정 교수 구속 심사가 열리는 법정 앞으로 모여들었다.
정 교수 구속 심사에서는 검찰과 변호인단이 혐의 입증 및 구속의 필요성 등을 두고 치열한 공방을 벌일 전망이다. 특히 최근 뇌종양·뇌경색 증상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정 교수의 건강 상태 또한 핵심 쟁점으로 다뤄질 것으로 예측된다.

정 교수 구속 여부는 이날 밤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정 교수는 심사를 마친 뒤 구치소에서 대기하다가 심사 결과를 듣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