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지지자들 23일 서초동서 ‘영장기각’ 집회
더보기

조국 지지자들 23일 서초동서 ‘영장기각’ 집회

윤다빈 기자 , 박상준 기자 입력 2019-10-23 03:00수정 2019-10-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주최측 “법원 심사 끝날때까지 열것”… 조국 반대 단체, 구속촉구 맞불집회
46년 만에 특수부→반부패수사부 간판 바꿔 2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의 층별 안내판에서 ‘특별수사부’가 ‘반부패수사부’로 바뀌어 적혀 있다. 이날부터 고위 공직자 부패 범죄와 기업 비리 등을 수사해 온 검찰 특수부가 46년 만에 간판을 바꿨다. 뉴시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는 단체가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 당일인 23일 법원 주변에서 정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을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열기로 했다. 보수단체는 인근에서 ‘정 교수 구속 촉구’ 집회를 연다고 밝혔다.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시민연대)는 22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23일 오후 9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정경심 교수 (구속영장) 기각 촉구 촛불문화제’를 연다고 공지했다. 당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심문에서 기각 결정을 촉구하겠다는 것이다. 시민연대는 그동안 대검찰청 앞에서 ‘조국 수호’와 ‘검찰 개혁’을 외치며 촛불문화제를 열어왔다.

시민연대 측 집회는 별도의 연사가 정해지지 않은 채 참석자들이 자유발언을 하는 방식으로 열린다. 주최 측은 10만 명이 참여한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주최 측 관계자는 “정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여부가 24일 오전 1시경 결정될 것으로 보이는데 그때까지 집회를 계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보수단체 자유연대도 23일 오후 4시부터 서울중앙지법 인근에서 ‘사법부 개혁 및 정 교수 구속 촉구’ 집회를 연다고 밝혔다. 자유연대는 집회 참가 인원으로 2000명을 경찰에 신고했다. 자유연대 측 관계자는 “정 교수 구속영장 기각 집회에 대한 맞불집회 성격”이라며 “구속영장 발부 여부가 결정될 때까지 집회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윤다빈 empty@donga.com·박상준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정경심 동양대 교수#영장기각 집회#시민연대#검찰개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