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취임 6개월 64차례 ‘낯내기’ 외부활동 나선 통일장관
더보기

[사설]취임 6개월 64차례 ‘낯내기’ 외부활동 나선 통일장관

동아일보입력 2019-10-23 00:00수정 2019-10-23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올 4월 취임 이래 각종 강연과 축사 등 외부 활동에 모두 64차례 나선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유기준 의원실에 따르면 김 장관은 취임 후 6개월 동안 강연만 14회를 다녔다. 그중 6차례는 40만∼60만 원씩 모두 280만 원의 사례금을 받았다. 이 밖에 연설과 축사, 인터뷰까지 김 장관의 외부 활동은 매달 10여 회꼴이었다.

남북관계를 책임진 장관으로서 정부 대북정책을 홍보하는 활동은 필요하지만 도를 넘어서면 안 된다. 오죽했으면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이 “남북관계 경색 국면에서 통일부가 대책을 세워야 할 때인데, 장관이 축사만 하고 다닌다”며 공개적으로 핀잔까지 줬겠는가. 김 장관이 강연료 명목의 돈을 받은 것을 두고도 곱지 않은 시선이 적지 않다. 비록 청탁금지법 허용 범위 안이라고 할지라도 장관으로서 행한 대외 활동으로 개인적 수입을 얻는 것이 온당한 것인지는 논란의 소지가 크다. 전임 조명균 장관이 재임 1년 9개월 동안 17차례 강연을 했으나 강연료는 전혀 받지 않은 것과도 대조된다.

김 장관은 빈번한 외부 활동에도 정작 역대 장관이 취임하면 으레 방문하던 탈북민 정착지원 기관 하나원은 가지 않았다. 올 7월 개원 20주년 행사조차 불참했다. 그러다가 탈북민 모자 사망사건이 알려진 뒤에야 다른 탈북민 지원기관인 남북하나재단을 방문했고, 하나원은 비공개로 다녀왔다고 한다.


요즘 통일부는 북한이 요지부동인지라 할 수 있는 일이 전혀 없다며 마냥 손놓은 채 북쪽만 바라보는 듯하다. 통일부로선 변화하는 정세 속에서도 대북정보를 정확하게 분석해 실현 가능한 전략을 짜야 한다. 상황이 아무리 바뀌어도 토씨 하나 변함없이 장밋빛 대북정책만 되뇌는 지금의 통일부를 두고선 무용론, 폐지론이 다시 나올 수밖에 없다.
주요기사
#김연철 통일부 장관#통일장관#남북관계#북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