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국이 책임져라…유럽의회 “英의회 통과 전 브렉시트 표결은 없다”
더보기

영국이 책임져라…유럽의회 “英의회 통과 전 브렉시트 표결은 없다”

뉴스1입력 2019-10-22 08:27수정 2019-10-22 08: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1일(현지시간) 영국 하원이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합의안에 대한 의회 표결을 불허한 가운데 유럽의회는 영국 의회 통과 전까지는 브렉시트 합의안을 표결에 부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공이 영국에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

이로써 유럽의회가 이번 주 유럽의회 전체회의에서 브렉시트 합의안을 최종 승인하기는 어려워졌다. 영국이 아무 합의없이 EU를 탈퇴하는 ‘노 딜 브렉시트’를 막으려면 브렉시트 예정일인 10월31일 이전에 벨기에 브뤼셀에서 특별 회기를 열어야 한다.

유럽의회는 필요하다면 더 빨리 회의를 열 수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영국 의회가 먼저 결정을 해달라는 입장.


AFP통신에 따르면 유럽의회는 이날 저녁 당 지도자 회의에서 영국의 브렉시트 합의안 비준을 기다리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주요기사

다비드 사솔리 유럽의회 의장은 이날 회의가 끝난 뒤 이같이 밝히고 “유럽의회는 브렉시트 합의안에 대한 발언권을 갖는 최종 결정권자가 될 것이다. 이번 합의는 영국 의회의 검토와 승인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EU 측 브렉시트 협상 최고 담당자인 기 베르호프스타트 유럽의회 의원은 “이제 그들(영국)의 선택은 영국 의회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영국과 EU 양측은 EU 정상회의 개최 직전인 지난 17일 오전 브렉시트 재협상 합의에 도달했고, 유럽의회는 이 합의안에 서명했다.

이에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합의안을 통과시키기 위해 1982년 이후 처음으로 토요일인 지난 19일 하원을 열었다.

하원은 그러나 새 브렉시트 합의안 승인투표 전 브렉시트 이행 법률이 의회를 최종 통과할 때까지 존슨 총리의 합의안에 대한 의회 승인을 보류한다고 결정했고, 21일 존 버커우 하원의장도 정부의 합의안 표결 요청을 거부했다. 영 의회가 22일 표결에 나설지 여부는 정해지지 않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