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위원장 사망’ 美 하원 감독위, 트럼프 탄핵조사 위기?
더보기

‘위원장 사망’ 美 하원 감독위, 트럼프 탄핵조사 위기?

뉴시스입력 2019-10-18 15:59수정 2019-10-18 15: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위원장 대행 맡는 멀로니, 그간 거의 역할 안 해
차기 위원장 선출 경쟁시 탄핵 조사 지장 우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조사 주역 중 한 명인 일라이자 커밍스 하원 정부감독개혁위원장 사망으로 탄핵 조사 지장에 대한 우려 목소리가 나온다.

뉴욕타임스(NYT)는 17일(현지시간) 복수의 민주당 인사들을 인용, 위원회 2인자인 캐럴린 멀로니 하원의원이 하원 규정에 따라 정부감독개혁위원장 대행을 맡을 것으로 보도했다.

커밍스 위원장이 이끌던 정부감독개혁위는 정보위, 외교위와 함께 이른바 ‘우크라이나 스캔들’ 하원 공식 탄핵 조사의 핵심 축이었다. 커밍스 위원장은 최근까지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수시로 통화하며 트럼프 대통령 탄핵 조사에 적극적으로 임해왔다.


대행을 맡게 된 멀로니 의원은 커밍스 위원장이 해온 탄핵 조사 임무를 물려받아 트럼프 행정부와 백악관 내부 증인들을 소환하고, 우크라이나 정부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구체적 행위 파악을 위한 소환장 발부 등 핵심 작업들을 수행하게 된다.

주요기사

그러나 보도에 따르면 멀로니 의원은 그간 탄핵 조사는 물론 위원회 차원의 행정부 감시에도 별다른 역할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 때문에 갑작스러운 위원장 변동 이후 위원회 차원의 탄핵 조사가 다소 동력을 잃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NYT는 하원의원들과 보좌관들의 발언을 인용, “멀로니 의원은 탄핵 조사에서 위원장 대행으로서 다른 위원회와의 공동 서한이나 행정부 당국자들을 상대로 발부되는 소환장에 서명하는 등 대체로 보조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일단은 대행 체제로 위원회가 운영되지만, 향후 정식 위원장 선출 과정에서 정치적 경쟁이 벌어지면 탄핵 조사에 한층 더 지장이 생길 수 있다. NYT는 “위원장의 죽음은 정식 후임을 위한 경쟁을 촉발시켰다”고 평가했다.

미 하원 규정에 따르면 위원장 공석이 생길 경우 30일 이내에 새 위원장을 뽑기 위한 선거를 열어야 한다. 멀로니 의원을 비롯해 비교적 탄핵 조사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해온 제럴드 코널리 하원의원과, 엘리너 홈스 노턴 하원의원 등이 후보로 거론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