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불법이민자 감시용’ 바디캠·안면인식장비 도입 추진
더보기

美, ‘불법이민자 감시용’ 바디캠·안면인식장비 도입 추진

뉴스1입력 2019-10-18 14:39수정 2019-10-18 14: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정부가 멕시코와 남부국경에서 불법이민자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기 위해 몸에 부착하는 카메라인 ‘바디캠’ 및 ‘안면인식’ 장비 도입을 추진한다고 로이터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는 미 국토안보부 산하 관세국경보호청(CBP)의 문건 자료를 확인한 결과, CBP가 국경순찰대 대원이 착용할 바디캠과 영상 저장 목적의 클라우드 저장장치, 그리고 영상 소프트웨어에 대한 정보요청서를 상신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특히 CBP는 요청서에서 고화질로 촬영하고 암호화가 가능한 촬영 장비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는 이번 요청서를 통해 미 국경당국이 안면인식 장비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며, 국경수비대 대원이 밀수품을 확인하거나 불법 입국을 시도하는 이민자의 신원을 확인할 때 이를 활용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러나 바디캠과 안면인식 장비는 인권침해 우려가 놓아 미국 내 인권단체들의 거센 반발을 사고 있다. 미국시민자유연맹의 크리스 리커드 선임 정책자문관은 “바디캠은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감시 시스템으로 변질돼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멕시코와 국경을 맞댄 캘리포니아 주정부는 최근 안면인식 기능을 탑재한 바디캠을 앞으로 3년간 사용을 금지하는 법안을 마련하기도 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