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시리아 철군… IS 격퇴 도운 쿠르드족 ‘토사구팽’
더보기

美, 시리아 철군… IS 격퇴 도운 쿠르드족 ‘토사구팽’

전채은 기자 입력 2019-10-08 03:00수정 2019-10-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트럼프 “이익 있는 곳에서만 싸워”
쿠르드족 독립 염원 외면하고 터키의 공습계획 사실상 묵인
일각 “트럼프 깊은 지식 없이 결정”
시리아 북서부에 주둔하고 있던 미군이 터키의 시리아 공습을 앞두고 철군한다. 미국의 지상군 역할을 하며 이슬람국가(IS) 격퇴에 혁혁한 공을 세웠던 쿠르드족의 독립을 향한 염원도 이에 따라 사실상 물거품이 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 트위터에 “이제는 이 끝없고 우스운 전쟁에서 빠져나올 때가 됐다. 우리는 우리의 이익이 있는 곳에서만, 이기기 위해서만 싸울 것”이라며 시리아 철군 의사를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백악관은 전날 성명을 통해 “터키가 곧 시리아 북부를 향해 오래 계획했던 작전을 수행할 것”이라며 “미군은 어떤 작전도 지원하지 않을 것이고 개입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IS의 영토를 완전히 격퇴한 이상 미군이 그 지역에 남아 있어야 할 이유는 없다”고 덧붙였다. 오후 11시경 발표된 이 성명은 트럼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간 전화 통화 이후에 나왔다고 WSJ는 전했다.


백악관은 쿠르드족 관련 내용을 직접 언급하지 않았지만 이번 성명은 터키-쿠르드족 간 분쟁에서 미국이 터키의 손을 들어줄 것임을 공식화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란 이라크 터키 시리아에 흩어져 살고 있는 세계 최대의 유랑 민족 쿠르드족은 이 국가들 중에서도 자신들의 독립 요구에 강경한 터키와 갈등 관계이다. 미국의 이번 결정으로 시리아 북서부에 거주하는 쿠르드족의 안전이 위협받게 된 것.

주요기사

미군의 IS 격퇴전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미국으로부터 독립 지원을 기대했던 쿠르드족으로선 ‘토사구팽’으로 느낄 수 있다. WSJ는 “백악관 성명은 미국이 터키와의 외교 정책을 변경했으며 핵심 파트너였던 쿠르드족을 전략적으로 포기했다는 것을 드러낸다”고 지적했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결정이 백악관을 둘러싼 탄핵 국면의 영향을 받은 것이라고 풀이한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7일 보도에서 “(이번 결정은) 탄핵과 싸우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이 대(對)시리아 외교에 깊은 지식 없이 불안정한 결정을 내리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이른바 ‘우크라이나 스캔들’ 논란에 휩싸인 트럼프 대통령은 6일 보다 신뢰성 있는 정보에 접근 가능한 인사로 알려진 두 번째 내부고발자의 존재까지 공개되면서 타격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이제는 각종 정책을 내놓을 때마다 탄핵과 관련된 것이라는 꼬리표가 붙는 상황까지 온 셈이다.

전채은 기자 chan2@donga.com
#트럼프#시리아 철군#터키#쿠르드족#i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