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안산 화랑유원지에 세월호 추모공원 조성
더보기

안산 화랑유원지에 세월호 추모공원 조성

이경진 기자 입력 2019-10-04 03:00수정 2019-10-0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495억원 들여 2022년 준공 예정 경기 안산시 화랑유원지에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는 ‘4·16 생명안전공원’(가칭)이 조성된다.

안산시는 최근 ‘국무조정실 4·16 세월호 참사 피해자 지원 및 희생자 추모위원회’가 의결한 추모시설 건립 계획을 전달받았다고 3일 밝혔다. 추모시설 건립계획에 따르면 495억 원을 들여 화랑유원지 내 2만3000m² 부지에 추모비와 추모기념관, 추모공원, 시민 편의시설을 짓는다.

내년에 디자인 공모와 실시설계를 실시하고 2021년 착공해 2022년 준공할 계획이다. 추모시설 조성과 함께 화랑유원지 전체(62만여 m²)를 시민 휴식공간 및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하는 문화공원화 사업도 함께 진행된다.


안산시는 앞으로 ‘4·16 세월호 참사 피해구제 및 지원 등을 위한 특별법’에 따라 정부와 협의 중인 국립도서관, 국립의료원, 공동체 복합시설 건립 등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에 대해서도 협조를 요구할 방침이다.

주요기사

윤화섭 안산시장은 “화랑유원지 내 추모시설 건립과 관련해 일부 반대 여론도 있지만 정부의 약속이 이행되도록 뒷받침하는 게 지방정부의 역할이기도 하다”며 “화랑유원지를 생명과 안전의 중요성을 되새길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경진 기자 lkj@donga.com
#세월호 추모공원#화랑유원지#경기 안산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