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퇴진할 떄까지”…부산시민연대 매주 ‘촛불집회’ 연다
더보기

“조국 퇴진할 떄까지”…부산시민연대 매주 ‘촛불집회’ 연다

뉴스1입력 2019-09-23 20:04수정 2019-09-23 20: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3일 오후 부산 서면 비즈니스호텔에서 열린 ‘조국 파면 부산시민연대 연석회의’에서 하태경 바른미래당 부산시당 위원장이 조국장관 규탄 발언을 하고 있다. 2019.9.23 © 뉴스1

전국 최초로 조국 법무부장관 파면을 위해 구성된 ‘조국파면 부산시민연대’(이하 시민연대)가 조 장관이 퇴진할 때까지 매주 토요일 부산에서 촛불집회를 개최한다. 또 조 장관 자녀 입학 및 장학금 특혜 의혹이 불거진 부산대학교를 방문해 부산대 총장 면담에 나선다.

시민연대는 이날 오후 부산 서면 비즈니스호텔에서 제1차 시민연석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향후 활동계획을 결정했다.

시민연대는 조국 장관 퇴진을 부산지역 주요 시민단체와 정치권이 모두 모여 한 목소리를 내는 단체다. 앞서 하태경 위원장이 제안하고 유재중 위원장이 호응하면서 구성됐다.

지난 20일에는 부산 서면 금강제화 앞에서 조국 장관 퇴진을 촉구하는 첫 번째 촛불집회를 열며 본격 활동을 알렸다.

주요기사

이날 집회에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유재중 부산시당 위원장을 비롯한 주요 인사와 이성권 바른미래당 부산시당 부위원장 등 보수정치인이 대거 참석했다.

주최 측이 3만명이 모였다고 밝힐 만큼 촛불집회는 성황을 이뤘다. 하지만 보수정치인과 보수 핵심 지지층으로 꼽히는 중장년층만 대거 참석해 ‘시민 공감을 얻는데 부족했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연석회의에 황주환 부산지방변호사회 수석 부회장, 추교용 부산시의사회 부회장, 이만수 부산 경실련 상임고문 등 지역 시민사회와 유재중 한국당 부산시당위원장, 하태경 바른미래당 부산시당위원장 등 정치권 인사 등 26명이 이름을 올리면서 외연을 확장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조 장관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이만수 부산 경실련 상임고문은 “‘법은 최소한의 도덕’이라고 하는데, 조 장관은 법적으로 유죄 판결이 나지 않았을지 모르지만, 도덕적으로 ‘사망’상태라고 본다”라며 “이런 분이 법을 다루는 수장으로 검찰 개혁하겠다고 할 때 누가 공감하겠나. 검찰 개혁 이전에 조국 장관 본인 양심부터 개혁해야한다”고 비판했다.

유재중 위원장은 “오늘 조국 자택에 압수수색이 들어갔다. 이게 무슨 일인가. 정말 부끄럽다”며 “제일 공정해야 할, 법치주의를 지켜야 할 법무부 장관이 이게 뭐냐”며 이같이 말했다.

하태경 위원장은 “갈등, 혼란을 일으킨 장본인이 조국이 아니라 문 대통령이다. 임명을 안했으면 이런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사리분별이 전혀 안 되는 사람”이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조국이 장관 자격이 있는지 없는지 판단하는 문제가 그렇게 어렵나. 굉장히 쉬운 문제 아니냐”라며 조 장관과 그를 임명한 문 대통령을 재차 겨냥했다.


(부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