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1세기 외교관은 길거리에 있어야[카디르의 한국 블로그]
더보기

21세기 외교관은 길거리에 있어야[카디르의 한국 블로그]

아이한 카디르 터키 출신 한국인·한국외대 국제지역대학원 교수입력 2019-09-20 03:00수정 2019-09-20 06: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러스트레이션 박초희 기자 choky@donga.com
아이한 카디르(한국이름 한준) 터키 출신 한국인 한국외대 국제개발학과 교수
최근 동아일보 이세형 카이로 특파원이 ‘유튜브로 주재국 홍보 나선 대사관들’이라는 기사를 쓴 적이 있다. 주이집트 한국대사관에서 유튜브 채널을 열고 한국어가 유창한 이집트인들과 함께 한국어로 이집트와 한국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윤여철 주이집트 대사는 이집트 젊은이들과 한국이 소통할 수 있는 장을 만드는 계기가 될 것이라 보고 있다.

이 유트브 채널 프로젝트는 ‘한국의 21세기 외교’라는 측면에서 세 가지 시사점을 준다.

첫째, 일방향적이 아닌 쌍방향적인 홍보를 통해 한국과 상대국 간 상호이해를 증진시키고 관계를 개선시키고 있으며, 결국 더 자연스럽게 세계에 한국을 알리고 있다는 점이다. 세계 곳곳에 한국을 알리면서 한국에도 다른 나라와 글로벌 이슈 관련 정보를 소개하는 외교관들은 소위 말하는 가교 역할을 제대로 하는 것이다. 남에게 진중하게 관심을 가지는 만큼 정중한 관심을 받는 법이므로. 물론 외교관의 주 과업은 한국 이익을 추구하는 것이지만, 한국을 이기적이지 않고 ‘세계의 친구’인 나라로 만드는 일도 국익을 위하는 길이다.


둘째, 언론이나 홍보를 통해 원하는 메시지를 전달하기보다는 세계 곳곳에 있는 한국의 이해당사자들과 관계를 형성하고 그 관계를 건강하게 유지하고 있다는 점이다. 한국대사관들이 해야 하는 가장 중요한 일 중 하나는 해외에서 한국과 관련이 있는 현지 여론 주도자들과 관계를 맺는 것이다. 주이집트 대사관의 방송에 나오는 사람들은 모두 다 한국어를 잘하는 한국과 관련 있는 중요한 현지인들이다. 대사관에서 이 사람들과 관계를 유지하는 아주 자연스러운 방법을 잘 찾은 셈이다. 그리고 이집트를 한국 사람들이나 한국 외교관들이 소개하는 것이 아니라 이집트인들이 본인들의 입장에서 원하는 대로 소개하는 방식은 현지인들로 하여금 한국과 더 가깝게 느끼게 할 것 같다.

주요기사

셋째, 주이집트 대사관에서 21세기 외교가 바뀌는 추세를 잘 파악하고 흐름을 잘 탔다는 것이다. 세계화 및 기술 발전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21세기 네트워크 사회에서 외교는 국가 대 국가로만 하는 것이 아니다. 옛날보다 권력을 더 많이 가지는 민간인들, 특히 여론 주도자들과의 관계가 중요해졌다. 특히 9·11테러 이후에 미국 국무부 및 서부 외교부들은 이것을 더 잘 알게 되고 공공외교에 더 많은 초점을 맞추게 됐다. 21세기 외교의 이 추세를 대릴 코플랜드 전 캐나다 외교관은 ‘게릴라 외교’라 부른다. 그는 이제 외교가 대사관 내에서나 고급 호텔의 홀에서 외교관끼리 하는 비밀스러운 클럽 형식으로 이루어질 것이 아니라 길거리에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즉 민간들과 어울리면서 공개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한다. 물론 전통적인 외교관 업무가 익숙한 만큼 다양한 사람들과 만나고 어울리는 일이 외교관들에게 쉬운 일은 아니다. 그래서 코플랜드는 게릴라 외교관이 활동가이자 해석가, 연금술사가 되어야 한다고 한다. 게릴라 외교관은 세상이 흘러가는 추세를 잘 파악하고 흐름을 잘 탄다. 어떨 때는 양복을 입고 국회에서 현지 정치인들을 만나고, 어떨 때는 수영복을 입고 젊은이들과 해수욕장에서 비치발리볼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최근 한국에서 근무한 외교관 중 눈에 띄는 대표적인 예는 전 주한 미국대사 마크 리퍼트다. 대사관 밖에서 해녀 체험을 포함해 다양하게 한국을 경험하는 모습이 언론에 많이 비쳤다. 한국 외교관을 예로 들면 최광진 주아르빌 영사가 매일매일 한국과 쿠르디스탄 관계를 개선하고자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어떨 때는 한국 전통 탈을 쓰고 탈춤을 추고, 어떨 때는 사물놀이복을 입고 사물놀이 공연을 하고, 어떨 때는 쿠르드 전통 옷을 입고 자작시를 지어 쿠르드어로 낭송하는 모습이 쿠르디스탄 언론이나 SNS에 나온다. 현지 태권도 선수, 음악가, 방송인, 정치인 등과 관계를 형성하고자 노력하는 모습도 영사관 페이스북에서 확인할 수 있다.

외교관이 익숙하지 않은 분위기에서 익숙하지 않은 민간인들과 어울림으로써 현지인과 한국인이 자연스럽게 대화하고 협력할 수 있도록 가교 역할을 하는 것은 이제 외교의 부수적인 행위가 아니라 기본 요소가 됐다. 한국 외교관들도 이것을 잘 파악하고 21세기에 맞는, 코플랜드가 말하는 게릴라 외교관이 되는 것이 보기에 좋다.


아이한 카디르 (한국이름 한준) 터키 출신 한국인·한국외대 국제개발학과 교수
#카디르의 한국 블로그#외교관#쌍방향 홍보#주이집트 대사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