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캐리 람 “다음주부터 시민들과 대화 시작”
더보기

캐리 람 “다음주부터 시민들과 대화 시작”

뉴시스입력 2019-09-17 22:00수정 2019-09-17 22: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직선제 요구 등 시위는 계속될 전망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17일 다음주부터 시민과의 대화를 시작한다고 밝혔다고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100일 넘게 계속되고 있는 반정부 시위에 따른 정치위기를 해소할 돌파구를 찾기 위한 것이다.

람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사회가 안고 있는 문제는 송환법 개정안에 그치지 않는다. 대화를 통해 홍콩이 어려운 국면을 벗어나 다시 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화는 100~200명의 시민을 대상으로 할 계획이며 희망자가 많으면 추첨으로 참가자를 결정한다.

한편 람 장관의 시민과의 대화 발표와는 별도로 홍콩 학자 사이먼 선쉬후이도 홍콩의 사회 불안 해소를 위해 각 정파을 아우르는 10명의 학자들로 이뤄진 또다른 위원회 구성을 발표했다.

주요기사

한편 홍콩 시위는 최근 점점 폭력적으로 변해 민주화 요구 시위대와 친중 시위대 간에 충돌까지 발생하며 사회 불안을 키우고 있다.

람 장관은 “대화가 대립보다 낫다”면서 “정부가 시민들의 의견에 귀를 기울이고 문제가 무엇인지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녀는 단 한번의 대화로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는 것을 안다며 오랜 시간에 걸쳐 대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러한 람 행정장관의 대화 시작 발표에도 불구하고 행정장관 직선제 등을 요구하는 시위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